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초미세먼지주의보…어린이·노약자 바깥 활동 유의하세요

입력 2014-08-13 09:21:58 수정 2014-08-13 10:18: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세먼지주의보 예비단계 발령 / 환경부 한국환경공단


서울시에서 초미세먼지주의보 예비단계가 10시간째 발령돼 어린이나 노약자들의 바깥 활동에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서울시는 지난 12일 오후 10시를 기준으로 대기 중 초미세먼지 농도가 '주의보 예비단계' 수준으로 높아졌다고 13일 밝혔다.

전날 밤 서울 대기의 초미세먼지 (PM-2.5) 농도는 72㎍/㎥까지 치솟았으며 이날 오전 8시 현재 91㎍/㎥를 기록하고 있다.

주의보 예비단계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시간당 평균 60㎍/㎥ 이상으로 2시간 이상 지속될 때 발령된다. 미세먼지 주의보 예비단계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45㎍/㎥ 아래로 떨어지거나 지속적으로 낮아지는 추세를 보이면 해제된다.

또한 서울시에서는 "연무와 낮은 풍속 때문에 대기가 정체돼 초미세먼지 농도가 짙어졌다"면서 "호흡기나 심혈관 질환이 있는 시민과 노약자, 어린이 등은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 때 황사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초미세먼지는 입자 지름이 2.5㎛(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 이하인 환경오염물질이다. 미세먼지(PM-10)보다 크기가 훨씬 작아 대부분 기도에서 걸러지지 않고 폐포까지 직접 침투하므로 호흡기 질환의 원인이 되고 미세먼지보다 인체 위해성이 더 크다.

미세먼지 예보에 따르면 13일인 오늘 우리나라 미세먼지(PM10)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일평균 31~80㎍/㎥)으로 예상된다.

키즈맘 노유진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 우리 아기를 위해 고른 최고의 스킨케어 제품은?
입력 2014-08-13 09:21:58 수정 2014-08-13 10:18:1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