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보령메디앙스, 특허받은 안전한 물티슈 안심하고 사용하세요

입력 2014-09-02 09:50:10 수정 2014-09-02 09:50: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보령메디앙스(대표 김영하)가 최근 일고 있는 물티슈 유해성 논란에 대해 “당사의 물티슈는 ‘세트리모늄 브로마이드’가 전혀 들어있지 않은 안전한 제품이다”고 밝혔다.

세트리모늄 브로마이드는 암모늄 브롬 화합물로써, 최근 한 보도를 통해 몽드드 등 국내 물티슈 1, 2위 업체가 아기용 물티슈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소비자들의 불안과 논란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보령메디앙스는 “자사 물티슈는 내부 연구소를 통해 화장품법 원료 기준에 따라 제품 개발단계부터 모든 처방연구 및 유해성분 분석, 그리고 품질관리를 엄격히 진행하고 있으며, 또한 화장품법 관리 기준상 사용할 수 있는 성분이라 하여도 국내외에서 유해성 이슈가 있거나 혹은 가능성이 있는 원료 30여가지를 자체적으로 규정해 사용하지 않고 있는 만큼 안심하고 사용해도 된다”며 제품에 대한 품질과 안전성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실제로 보령메디앙스는 2012년 1월부터 업계 최초로 물티슈 전성분을 표시하고 있으며, 논란 시 되고 있는 세트리모늄 브로마이드와 PHMG, PGH, CMIT, MIT 등을 제외하고도 파라벤과 염화벤잘코늄(BKC), 페놀시에탄올, IPBC 등 유해성분 및 유해성분 의심물질을 모두 제거한 자체 ‘7無 처방’으로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또한 보령메디앙스는 물티슈 보존시스템에 대한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8월 베이비페어에서 뿐만 아니라 아이맘 사이트 등을 통해서 지속적으로 올바른 물티슈 선택가이드와 전성분 표시의 중요성 등을 알리고 있다.

보령메디앙스 관계자는 “최근 정부가 물티슈를 공산품에서 화장품으로 분류해 안전기준 강화에 나선만큼 더 이상 유해성분 논란으로 물티슈 업계가 피해를 보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9-02 09:50:10 수정 2014-09-02 09:50:1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