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초등생, 스마트폰 이용행태 '男 게임 vs 女 메신저'

입력 2014-09-07 10:02:00 수정 2014-09-10 18:27: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스마트폰을 소지한 초등학생 중 남학생은 모바일 게임을, 여학생은 모바일 메신저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자사 초등학생 회원 2,388명을 대상으로 8월 25일부터 31일까지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9.8%가 현재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전화통화나 문자메시지 이외에 주로 이용하는 기능(복수응답)으로는 모바일 메신저(56.1%)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인터넷 검색(51.9%)이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는 모바일 게임(49.2%), 멀티미디어(47.3%), SNS(38.6%), 학습관련(20.4%) 순이었다. 이용행태는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는데, 남학생은 모바일 게임(65.3%), 여학생은 모바일 메신저(64.0%)가 각각 1위를 차지했다.

하루 평균 스마트폰 이용시간은 81분으로 집계됐다. 남학생은 평균 74분, 여학생은 평균 88분을 각각 이용하고 있었다. 본인의 이용시간에 대해서는 전체의 67.6%가 ‘적당하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많다’(19.9%)거나 ‘적다’(12.5%)는 의견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스마트폰 이용학생 상당수는 건강 이상 증세(복수응답)를 느끼고 있었는데, ‘시력저하·안구건조증 등 눈 이상’ 증세가 34.7%로 가장 많았다. 이어 ‘목 통증·디스크’(16.0%), ‘손가락 통증’(6.2%)과 ‘손목 인대 손상 및 손목 통증’(3.7%) 등의 순으로 많았다.

배터리 방전이나 부모님의 통제, 분실 등으로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못할 경우, ‘할 일이 없어져 심심하거나 허전하다’(28.1%), ‘연락 단절로 불안하고 초조하다’(6.8%), ‘스트레스가 발생하여 화가 난다’(5.3%) 등 심리적 불안감을 느낀다는 응답이 있었다. 반면, ‘사용할 때나 못할 때나 감정의 차이가 없다’(48.3%)거나 ‘대화·연락 등에서 배제되어 오히려 마음이 편하다’(6.7%)는 대답도 있었다.

스마트폰 사용시간을 줄여야겠다고 생각하는가를 묻는 질문에는 59.5%가 ‘그렇다’고 답했고, 그 이유(복수응답)로는 ‘공부 등 할 일에 방해가 돼서’(63.4%), ‘시간을 헛되이 보내는 것 같아서’(57.4%), ‘사용하면 할수록 중독되는 것 같아서’(43.3%), ‘부모님이 줄이라고 해서’(20.4%), ‘데이터 이용료 등 사용요금이 부담 돼서’(16.7%)를 들었다.

스마트폰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는가에 대해서는 46.3%가 ‘그렇다’고 응답했으며, 그 이유로 ‘정보검색과 학습 등으로 유용하게 활용하고 있어서’(33.4%), ‘친구들 모두가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어서’(23.0%), ‘메신저·SNS 등에서 소외되지 않기 위해’(21.6%), ‘게임·TV·동영상 등 오락기능을 포기할 수 없어서’(14.2%)를 꼽았다.

한편,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초등학생 960명 중 ‘휴대폰이 없다’는 응답은 57.8%였고, ‘2G폰을 사용한다’ 32.2%, ‘잘 모르겠다’는 10.0%를 각각 보였다. 또 이들의 60.6%는 스마트폰을 갖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아이 출입금지 '노키즈존' 서운하신가요?
입력 2014-09-07 10:02:00 수정 2014-09-10 18:27:0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