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쌍둥이 엄마'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 출발하는 항공기 지연시켜 '물의'

입력 2014-12-08 10:40:00 수정 2014-12-08 14:21: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이 미국 뉴욕 JFK 공항에서 항공기 승무원에게 고함을 지르며 책임자를 항공기에서 내리게 해 파문이 일고 있다.

8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 5일(현지시간) 0시50분 미국 뉴욕 JFK공항에서 인천으로 출발하는 KE086 항공기는 이륙을 위해 활주로로 가던 중 탑승구로 돌아가 사무장을 내려놓고 나서 다시 출발했다.

한 승무원이 1등석에 타고 있던 조 부사장에게 견과류를 건넸고 조 부사장은 "무슨 서비스를 이렇게 하느냐"면서 승무원을 혼냈다.

승객의 의향을 물은 다음에 견과류를 접시에 담아서 건네야 하는데 무작정 봉지째 갖다준 것이 규정에 어긋났다는 것이다.

매뉴얼에 따르면 승무원은 승객 의향을 물은 뒤 갤리(음식을 준비하는 곳)로 돌아와 견과류 봉지를 개봉해 종지에 담아 음료와 함께 제공하게 돼 있다.

조 부사장은 사무장을 불러 서비스 매뉴얼을 확인해보라고 요구했고 사무장이 태블릿컴퓨터의 암호조차 풀지 못하자 즉각 내리도록 했다. 조 부사장은 이 과정에서 고성을 지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과정에서 출발이 지연돼 해당 항공편의 도착이 예정시간보다 11분 늦어졌고, 250명의 승객은 불편을 겪었다.

출발지연과 더불어 논란이 되는 것은 바로 '월권' 문제. 엄연히 항공법상 항공기 승무원에 대한 지휘·감독은 ‘기장’이 한다(50조1항)고 규정하고 있기 때문에 아무리 회사의 부사장이라 할지라도 조현아 부사장의 이같은 지시는 월권이란 논란을 일으켰다.

국토부 관계자는 "회사에서는 부사장이지만 기내에서는 승객으로 탔으니 승객으로 대우받고 행동했어야 한다"면서 "한국에 돌아와서 교육을 강화한다든가 조치하면 됐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조현아 부사장은 지난해 하와이에서 아들 쌍둥이를 출산해 원정출산 논란에 휩쌓인 바 있다. 이같은 출산에 대해 네티즌들은 조 부사장이 출산에 임박해 미주 지사로 발령을 받았다는 사실에 '전형적인 원정출산'이라고 비난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12-08 10:40:00 수정 2014-12-08 14:21: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