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세월호 생존 여학생, '친구 보고싶다'며 한 애끓는 선택

입력 2014-12-23 13:56:00 수정 2014-12-23 13:56: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세월호 생존 여학생, 자살 시도…다행히 목숨은 건져

세월호 생존 여학생 자살 시도 /YTN방송 캡쳐


세월호 참사에서 생존한 단원고 여학생이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23일 경기도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21일 23시 21분경 안산시 단원구 A모(16ㆍ단원고 2년)양이 자택에서 약물을 과도 복용한 채 쓰러져 있는 것을 가족들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양은 어지럼증과 복통을 호소했다. 또 왼쪽 손목에는 눈썹정리용 칼을 이용해 자해한 흔적이 발견됐다.

A양은 자살 기도 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친구가 보고싶다'는 맥락의 글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양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4월 벌어진 세월호 침몰 사고로 생존자 중 상당수가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급성 스트레스 장애는 생명을 위협할 수준의 재난이나 사고를 겪게 된 뒤 발생하는 불안, 우울 증세다. 이를 초기에 예방하지 못하고 1개월 가량이 경과하면 만성적인 정신적 불안에 빠지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게 된다.

당초 생존자들에 대해 상담과 약물치료를 병행했으나 대부분의 생존자가 위험 수준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세월호 생존자들이 최고 3년 이상의 상담과 치료를 지속해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남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우리 아이 하루 우유 섭취량은?
입력 2014-12-23 13:56:00 수정 2014-12-23 13:56: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