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청소년 진통제 복용시 기억해야 할 4가지

입력 2014-12-29 11:15:57 수정 2014-12-29 11:15: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청소년들이 스스로 구입해 복용하는 경우가 많은 진통제.
올바른 복용법과 주의해야 할 점은 어떤 것일까.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실시하고 있는 청소년 맞춤 약 복용 교육에서 소개된 ‘청소년이 기억해야 할 올바른 진통제 복용법 4가지’를 소개한다.


◆ 위장 약한 청소년, 진통제 공복 복용 시에는 주의해야

위염 환자 연평균 증가율이 10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날 정도로 우리나라 청소년은 불규칙한 식습관, 학업 스트레스 등으로 인한 위장장애에 취약하다. 위장이 약해 쉽게 속이 쓰리고 탈이 나는 청소년이라면 진통제를 복용할 때 빈 속에 복용할 수 있는 진통제와 그렇지 않은 진통제를 구분해 복용해야 한다. 아세트아미노펜 단일성분 해열진통제는 공복에 복용할 수 있다. 그러나 이부프로펜 성분 등의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는 식후 복용이 원칙이다. 이러한 구분 없이 빈 속에 진통제를 복용한다는 청소년들이 많은데, 진통제 복용 전에는 사용설명서를 통해 이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 체중 43kg 미만 청소년, 몸무게에 맞는 정량 확인해야

어린이는 물론 청소년 역시 같은 연령이라도 몸무게에 따라 복용할 수 있는 진통제 정량이 다를 수 있다. 진통제는 권장량을 지켜야 안전하게 진통 효과를 볼 수 있으므로, 몸무게에 따른 정량을 살펴보는 것이 좋다. 특히 43kg 미만의 청소년이라면 의·약사와 상의해 자신의 몸무게에 맞는 정량을 복용하도록 해야 한다. 아세트아미노펜 성분 해열진통제의 경우 38~42.9kg 사이 청소년을 위한 1회 최대 권장량은 480mg(주니어용 ‘타이레놀 160mg’ 3정), 43kg 이상 소아 및 성인의 1회 권장량은 500~1,000mg이다.


◆ 생리통 진통제는 생리 시작 1~3일 전 복용

청소년들은 생리통에 진통제를 복용하면 생리주기나 생리 양이 바뀔 수 있다고 오해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진통제 복용은 이들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오히려 생리통은 무작정 참으면 스트레스를 가중시키고 학업과 일상에 무리를 주므로 생리 1~3일 전 생리통 진통제를 미리 복용해 부종, 요통 등의 월경전증후군과 통증을 조절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또, 진통제를 지속적으로 먹으면 무조건 내성이 생긴다고 생각하지만 모두 내성이 생기는 것은 아니며, 성분에 따라 차이가 있다. 카페인이 함유된 진통제를 많이 복용할 경우에는 간혹 카페인 의존성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또, 일부 카페인 함유 진통제는 불면, 심장 두근거림 등이 있을 수 있어 청소년에게는 무카페인 진통제가 권장된다.


◆ 종합감기약과 진통제는 중복 복용 피해야

서울시여성가족재단과 한국존슨앤드존슨이 지난해 서울지역 여고생 1,11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청소년 약 10명 중 1명은 종합감기약과 진통제를 함께 복용한 경험이 있었다. 종합감기약에는 일반적으로 진통제 성분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두 약을 함께 복용하면 진통제 성분 과량복용 위험이 있다. 감기약을 먹은 뒤 진통제를 추가로 복용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전문가와 상의해 진통제 권장량을 초과해 복용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 한국존슨앤드존슨이 전하는 '청소년 약 복용 수칙' ]

1. 약 복용법을 똑똑히 알아두세요
2. 약에 대해 궁금한 점은 의사나 약사에게 물어보세요
3. 약은 포장상자 그대로 설명서와 보관하세요
4. 증상에 맞는지 약의 성분, 효능까지 확인하세요
5. 유효기간이 지난 약은 약국에 갖다 주세요
6. 임의로 적게/많이 먹지 말고, 반드시 정량을 복용하세요
7. 약은 미지근한 물 한 컵과 함께 복용하세요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12-29 11:15:57 수정 2014-12-29 11:15:57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