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초경 빠른 아이, 지방간 위험 높다

입력 2015-01-03 10:43:00 수정 2015-01-03 10:43: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엄마 세대와는 달리 초경을 경험하는 시기가 점차 빨라지는 요즘 아이들. '성조숙증' 우려로 부모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그런데 설상가상 '초경 나이가 빨라질 수록 성인이 돼 비만과 인슐린저항성의 가능성 및 지방간 발생 위험도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유승호, 장유수 교수는 종합검진센터에서 검사를 받은 30세 이상 여성의 초경 나이와 비알콜성 지방간의 관련성을 조사했다. 조사대상은 2011년 3월부터 2013년 4월 사이 검강검진을 받은 7만 6415명 중 비알콜성 지방간이 발견된 9601명이다. 조사 결과, 이들 중 11세 이하에 초경을 한 여성은 13세에 초경을 한 여성에 비해 지방간의 위험도가 30% 높게 나타났다.

한편, 우리나라 여성의 평균 초경 연령이 1970년대 14.4세에서 2010년 11.98세로 점점 빨라지는 추세다.

유승호 교수는 "패스트푸드, 탄산음료, 과자 등 열량은 높고 영양가는 낮은 식품에 어릴 때부터 노출되면 쉽게 비만 체형이 되고 초경의 시작도 빨라진다"며 "초경이 빨라지면 당뇨병과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높아지는 만큼, 어릴 때부터 균형 잡힌 식사 습관을 형성해 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초경이 빨라지는 현상은 성조숙증의 대표적인 증상으로,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운동과 균형잡힌 식단이 필수다.

하루 10분이라도 꾸준히 운동을 하는 것이 좋지만 '스트레스' 또한 성조숙증의 주요 원인이기 때문에 강제적으로 운동에 참여하는 것은 오히려 좋지 않다. 대신, 아이가 좋아하는 활동 위주로 또래 친구들과 즐겁게 뛰어놀 수 있도록 배려한다.

아이의 성장을 위해 육류 위주의 섭취를 권하기도 하는 데, 과유불급으로 과한 육류 섭취는 성조숙증을 촉진한다. 식사를 통해 아이가 모든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신경을 쓰는 것이 좋다. 특히, 칼슘과 비타민D가 함유된 식품은 성조숙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칼슘과 비타민D가 많이 함유된 식품으로는 우유, 등푸른 생선, 달걀 노른자 등이 있다.

키즈맘 윤은경 기자 eky@hankyung.com
입력 2015-01-03 10:43:00 수정 2015-01-03 10:43: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