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수명 줄이는 생활습관 4가지, 사망률 높이는 지름길

입력 2015-01-15 10:36:00 수정 2015-01-15 10:36: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수명 줄이는 생활습관

수명을 줄이는 생활습관이 발표됐다.

스위스 취리히 대학 사회·예방의학연구소의 연구 결과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생활습관은 흡연과 음주, 운동 부족, 나쁜 식습관이 지목됐다.

그 중 가장 나쁜 것은 흡연으로 조기 사망 위험률을 57% 높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나머지 3가지의 조기 사망 위험률은 각각 15% 정도.

수명을 줄이는 생활습관 네 가지가 겹쳤을 때는 조기 사망위험이 2.5배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65세의 경우 이 네 가지가 모두 해당되지 않는 건전한 생활습관 그룹은 10년 생존율이 남성 86%, 여성 90%로 나타났다. 반면 수명을 줄이는 생활습관 네 가지가 모두 해당되는 불건전 생활습관 그룹은 남성 67%, 여성 77%로 생존율이 낮았다.

75세의 10년 생존율은 건전한 생활습관 그룹이 남성 67%, 여성 74%인데 비해 불건전 생활습관 그룹은 남성 35%, 여성 47%였다.

연구소는 "나쁜 생활습관이 수명에 미치는 영향이 45~55세 연령층은 미미했으나 65~75세 연령층은 두드러져 나이가 많을 수록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5-01-15 10:36:00 수정 2015-01-15 10:36: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