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수원 어린이집 원장이 원생 깨물어…불구속 입건

입력 2015-01-30 17:30:59 수정 2015-01-30 17:30: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어린이집 원장, 원생 학대 혐의로 불구속 입건 /SBS


연이은 '어린이집 아동 학대'에 대한 사건이 논란을 양산하는 가운데 경기도 수원의 한 어린이집 원장이 원생의 팔을 물어 재판을 받고 있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30일 수원서부경찰서는 수원 모 어린이집 원장 A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원장 A씨는 지난해 6월 27일 당시 26개월된 원생 B군의 팔을 3∼4차례 물었다. B군 부모는 아이의 멍든 팔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팔을 문 것은 맞지만 치구들의 팔을 자주 무는 아이에게 '물면 아프다'는 것을 가르치려고 했다"며 "학대할 의도는 없었다"라고 진술했다.

지난해 11월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A씨를 벌금 300만원에 약식기소했으나 A씨는 정식 재판을 청구한 상태다. 이 어린이집은 수원시 권선구청의 '2개월 내 원생 전원조치 및 운영정지 6개월' 행정처분에 대해서도 불복, 경기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가 지난 28일 기각됐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 아기가 물고 빠는 젖병, 어떤 제품이 좋을까?
입력 2015-01-30 17:30:59 수정 2015-01-30 17:30: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