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취학 전 아이 세뱃돈, 얼마가 적당할까?

입력 2015-02-16 14:05:00 수정 2015-02-17 09:33: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요즘 한 자녀 가정이 많아지고, 물가 상승폭도 커지면서 세뱃돈 단위가 커지고 있다. 초등학생이 설날 받는 세뱃돈 액수가 보통 10만 원이 넘는다는 조사 결과가 있을 정도. 그럼, 아직 돈의 개념이 없는 취학 전 유아에게는 세뱃돈으로 얼마를 주는 것이 좋을까?

에듀챌린지(대표 황도순)는 지난 1월 30일부터 2월 9일까지 아이챌린지 홈페이지 ‘맘스리서치’를 통해 ‘취학 전 아이의 세뱃돈은 얼마가 적당하다고 생각하시나요?’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 390명의 미취학 아이를 둔 엄마들이 참여했다.

설문 조사 결과, 응답자의 78.7%(307명)가 세뱃돈으로 가장 적당한 금액은 1만 원이라고 답했고, 그 다음으로 14.1%(55명)가 5천 원 내외라고 답했다.

이처럼 물가 수준을 고려해 세뱃돈으로 1만 원을 주는 것이 적당하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2만 원이 2.6%(10명), 3만 원이 1.5%(6명), 5만 원이 2.3%(9명), 그리고 5~10만 원이 0.8%(3명)로 나타나, 미취학 아이에게 1만 원을 초과하는 금액은 높다고 여기는 경향이었다. 아울러 아이의 경제관념 유무에 따라서는 다소 높은 금액도 괜찮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2010년, 4,780명을 대상으로 같은 내용의 설문조사를 했을 때 취학 전 아이의 세뱃돈으로 적당하다고 답한 비율 중 1만 원이 53%였던 것이 78.7%로 25.7% 증가하고, 5천 원 내외 비율이 44.5%에서 14.1%로 감소한 것에서 그간 5년간의 물가 상승으로 인해 적정 세뱃돈 금액에 대한 인식이 달라졌음을 알 수 있었다.

아이챌린지 연구개발부 김해숙 부장은 “아직 경제관념이 없는 아이에게는 아이에게 도움이 되는 그림책이나 교구 등을 세뱃돈 대신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며 “선물한 그림책을 아이와 함께 읽거나 놀이를 하는 등 가족과 무언가를 함께하면 더욱 뜻 깊은 설날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어린이집·유치원, CCTV 설치해야 할까요?
입력 2015-02-16 14:05:00 수정 2015-02-17 09:33:01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