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9시 등교 후 아이들 건강 좋아졌다

입력 2015-02-25 12:00:00 수정 2015-02-25 12:0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경DB



최근 찬반 논쟁에 휩싸인'9시 등교'가 학생들의 신체건강과 정신건강에 긍정적인 효과를 주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있다.

경기도교육청은 재단법인 경기도교육연구원에 '9시 등교 효과 분석' 정책연구를 의뢰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연구를 위한 설문조사에서 학생들은 자신의 건강상태에 대해 9시 등교 이전보다 이후가 좋아졌다고 응답했다.

9시 등교 이전과 이후의 신체건강에 대한 인식변화는 초등학생은 2.06에서 1.85, 중학생은 2.34에서 2.09, 고등학생은 2.64에서 2.37로 호전됐다.

정신건강에 대한 인식변화 조사에서도 초등학생은 1.82에서 1.68, 중학생은 2.09에서 1.88, 고등학생은 2.38에서 2.14로 나아졌다고 답했다.

신체건강은 ①배고픔이나 속쓰림을 느낄 때가 많다 ②몸에 기운이 없고 아플 때가 많다는 2개 문항, 정신건강은 ①주변 사람에게 짜증이 날 때가 많다 ②의욕이 없고 우울할 때가 많다는 2개 문항에 대해 5점 척도로 응답한 것이다.

수면시간의 경우 초등학생은 7분(8시간 46분→8시간 53분), 중학생은 17분(7시간 35분→7시간 52분), 고등학생은 31분(6시간 16분→6시간 47분) 증가했다.

아침식사를 하는 횟수와 부모와의 대화시간, 혼자서 공부하는 시간도 증가했다.

매일 아침식사를 한다는 비율이 초등학생은 64.0%에서 72.9%, 중학생은 56.9%에서 65.1%, 고등학생은 50.7%에서 58.5%로 8%p가량 늘었다.

한편, 경기도교육청 조사 결과 올해 3월 1일 기준으로 2천250개교 중 97.4%인 2천193교가 9시 등교를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티즌들은 "공부만 잘한다고 꼭 성공이 보장되는 건 아니다. 몸과 마음만이라도 건강하게만 자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2-25 12:00:00 수정 2015-02-25 12:00: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