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이에게 죽음을 어떻게 알릴 것인가

입력 2015-03-06 19:15:00 수정 2015-03-09 09:27: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해 온국민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던 세월호 참사. 이 사고로 엄마, 아빠, 형을 모두 잃은 8살 아이가 있었다. 그 아이는 아직 가족의 죽음을 정확히 알지 못하고 해맑게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다면 어린이들에게 '죽음'을 어떻게 알려야 할까.

임상심리학박사이자 어린이들의 다양한 심리를 다룬 그림책 저자이기도 한 잉거 마이어는 "형제자매를 잃은 어린이의 슬픔은 부모의 그것과는 또 다른 큰 극복의 대상이다"라고 말했다. 가정 내에서의 자기 자리가 흔들리고 우애를 나눌 대상을 상실함으로써 자존감마저 꺾인다는 것.

박사는 아이에게 최대한 사실에 근거해 죽음을 설명할 것을 조언한다.

잠을 자고 있다든가 시간이 지나면 돌아올 거라는 등 비유적인 표현을 통해 죽음을 알리면 아이는 당장의 충격은 적게 받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또 다른 불안에 시달리게 된다고 말한다. 특히 잠자리에 들때 이같은 불안감이 든다고 예를 들었다.

아이들의 슬픈 감정은 어른들과 다른 양상으로 나타난다. 작은 일에도 위축되거나 반대로 지나치게 들뜰 수 있고, 퇴행을 보이거나 신경질을 부릴 수도 있으며, 신체적 통증을 호소하거나 수면장애를 겪을 수도 있다. 이는 모두 아이가 크나큰 상실에 대처하는 방법을 잘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를 본 부모는 아이가 슬픔이나 충격에서 벗어난 것으로 오해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


신간 <하늘꽃이 내 동생을 데려옵니다>는 자녀를 잃은 부모가 남은 자녀를 어떻게 보듬어 줘야 할지를 가르쳐주는 책이다.

아이를 잃은 부모로서 남은 아이의 슬픔까지 보듬어 안는 일은 결코 쉽지 않다. 하지만 자신의 슬픔을 감추는 일도 바람직하지 않다. 이 책은 눈물을 흘리며 슬픔을 느끼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보여주도록 한다. 또한 아이와 함께 하는 시간과 대화를 늘이며 평소에 하던 일들을 함께 하는 것이 좋다. 아이에게 친구를 만나거나 즐거운 시간을 갖도록 해 주며 그것이 결코 세상을 떠난 형제자매를 잊는 일이 아님을 일깨워 줘야 한다고 알려준다.

형제 자매가 아이가 병으로 세상을 뜨는 경우 (병을 앓는 동안) 그 곁에서 자신이 얼마나 큰 힘이 되어 주었는지를 떠올리며 스스로에 대해 긍지를 갖도록 해 주는 것이 좋다. 이는 자존감의 회복과 정신의 성장, 그리고 슬픔을 극복하는 길이 된다.

<하늘꽃이 내 동생을 데려옵니다>는 다소 민감한 내용을 다루고 있지만 도서관에 반드시 꽂혀 있어야 할 책이다. 특히나 이런 주제로 아이에게 다가갈 때 부모가 먼저 읽고 또 아이와 함께 읽어야 할 책.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 간통죄 폐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입력 2015-03-06 19:15:00 수정 2015-03-09 09:27:58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