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대형마트 '쇼핑카트' 어린이 사고 가장 빈번

입력 2015-03-30 18:05:02 수정 2015-03-30 18:05: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경DB


대형마트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 중 쇼핑카트로 인한 사고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만6세 이하의 어린이에게서 쇼핑카트 사고가 잦았다.

30일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대형마트 시설 관련 위해사례 1079건 중 '쇼핑카트' 관련 사고가 339건(31.4%)으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쇼핑카트 관련사고 중 246건(72.6%)이 만6세 이하 어린이 사고였다.

카트에 탑승한 아이가 추락하거나 카트가 넘어져 발생하는 '추락·전복' 사고가 150건(61.0%), 카트에 부딪혀 발생하는 '충돌·충격' 사고가 92건(37.4%) 등으로 나타났다.

카트 사고로 인해 찰과상을 입은 경우가 90건(36.6%), 열상(피부가 찢어진 상처) 85건(34.6%), 뇌진탕 40건(16.3%), 타박상 12건(4.9%), 골절을 당한 경우도 11건(4.5%)이나 됐다. 치료기간이 확인되는 124건 중 1주 이상 치료를 요하는 사고가 76건(61.3%)으로 나타났다.

이런 사고의 주된 원인은 쇼핑카트 안전 관리 소홀로 보여진다. 한국소비자원이 서울 소재 15개 대형마트에서 사용 중인 쇼핑카트 580대를 조사한 결과, 13개 매장의 338대(58.3%)에 '안전주의 그림 및 문구' 또는 '컨베이어 이용 시 주의사항' 등 쇼핑카트 이용 시 주의사항이 표시되어 있지 않았다.

14개 매장의 397대(68.4%)는 어린이 탑승안전을 위한 안전벨트가 설치되지 않았거나 파손돼 어린이의 추락사고 발생 우려가 높았다. 또한, 8개 매장 11곳의 기저귀 교환대는 안전벨트가 없거나 파손된 상태로 방치되어 있었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은 대형마트를 이용하는 어린이의 안전 확보를 위해 쇼핑카트의 주의사항 표시 등 안전관리 강화를 관련 업체에 권고했다. 또 쇼핑카트에 어린이를 탑승시키는 보호자에게는 이용 전 반드시 안전벨트를 착용시키고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도록 지도하는 등 관련 안전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대형마트의 피난·방화시설의 관리도 허술했다. 13개 매장에서 비상구, 피난계단 등 피난통로나 소화기 앞, 방화셔터 아래에 진열대나 판매물품 등을 적치하고 있었다. 10개 매장에서는 권장사용기간인 8년이 경과 하였거나 제조일이 표기되지 않은 소화기를 비치하고 있는 등 대형마트의 피난방화시설 관리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키즈맘 신세아 기자 sseah@hankyung.com
입력 2015-03-30 18:05:02 수정 2015-03-30 18:05:02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