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볼 안에 초유 바른 초미숙아, 면역력 높다

입력 2015-04-03 16:18:00 수정 2015-04-03 16:18: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경 DB


분만 후 4~7일까지 처음으로 배출되는 모유를 말하는 초유. 초유의 면역 보호 효과를 입증하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김한석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주영 교수 연구팀이 미국소아과학회지(Pediatrics) 최신호에 초유와 초미숙아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엄마로부터 나오는 소량의 초유를 출생 직후 미숙아의 구강점막에 묻혀주면, 면역력이 높아지고 패혈증의 위험률이 낮아진다.

초미숙아는 대부분 출생 직후 장이 미숙해 초유를 먹지 못한다. 튜브를 통해 모유나 분유를 공급하는 방법도 견디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연구팀은 초미숙아의 구강인두를 통해 초유를 투입하는 방법을 고안하고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재태 28주 미만으로 출생한 초미숙아를 대상으로 각 미숙아의 엄마로부터 출산 직후 배출되는 첫 모유인 초유를 받아서 비교군(24명)의 구강인두(양쪽 볼 점막)에 오른쪽 0.1mL, 왼쪽 0.1mL씩 투여하였다. 대조군(24명)에는 증류수 0.2mL를 같은 방법으로 주입했다. 이 같은 방법을 매 3시간 마다 72시간 동안 반복했다.

구강인두는 인체 내부가 외부와 만나는 점막이다. 이곳에 존재하는 점막면역 림프조직에서는 면역글로불린A, 락토페린, 인터루킨-1베타 등의 여러 면역인자들이 외부에서 침입하는 세균과 바이러스, 진균 등에 대해 1차 방어작용을 한다.

그 결과, 연구 개시 1주째 요중 면역글로불린A의 농도가 초유 투여군(71.4ng/g)에서 대조군(26.5ng/g)에 비해 의미 있게 높게 나타났다. 면역글로불린A는 혈청 성분 중 면역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항체로써 점막을 통해 침입하는 감염을 억제한다.

신체 방어역할에 큰 도움을 주는 요중 락토페린의 농도 또한 대조군에서 0.9ng/g인 반면 초유 투여군에서는 3.5ng/g으로 높게 나타났다. 락토페린은 초유에 함유된 항균, 항바이러스 물질로써 모유를 통해서만 신생아에게 공급되며 면역기능 외에도 세포증식, 염증 억제 등의 다양한 기능을 갖고 있다.

2주째에는 우리 몸에서 가장 중요한 염증인자로 알려진 요중 인터루킨-1베타의 농도가 대조군에서는 91.8ng/g인 반면 초유 투여군에서 55.3ng/g로 더 낮게 나타났다. 이는 미숙아에서 많이 발생하는 괴사성 장염을 매개하는 중요한 물질로 알려져 있다. 더불어 임상적 패혈증 발생률도 대조군에서는 92%인 반면 초유 투여군에서는 50%로 낮았다.

엄마 뱃속에서 제 주수를 채우지 못하고 태어나는 아기들이 이번 연구를 통해 면역력과 생존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키즈맘 신세아 기자 sseah@hankyung.com
입력 2015-04-03 16:18:00 수정 2015-04-03 16:18: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