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42년 중식 대가의 튀김 비법 알고보니…

입력 2015-04-14 11:44:00 수정 2015-04-14 11:44: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쳐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셰프가 바삭한 튀김을 만드는 노하우를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강균성과 강예원이 출연해 본인의 냉장고 속 식재료로 셰프들에게 음식을 부탁했다.

첫 번째로 강균성의 냉장고 속 식재료를 이용해 '중화요리의 대가' 이연복 셰프와 '맛깡패' 정창욱 셰프가 치열한 요리 대결을 펼쳤다.

강균성은 "평소 고기를 정말 좋아해서 아침에도 고기를 먹는다"며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모닝 고기 요리'를 요청했다.

강균성의 요청에 이연복 셰프는 순백 유린기와 중국식 고기 볶음을 15분 만에 완성했다. 이 과정에서 이 셰프는 42년 경력의 중식 대가답게 화려한 손놀림으로 요리를 해나갔다.

특히 유린기의 튀김반죽에 식용유를 첨가해 눈길을 끌었다. MC 김성주가 "튀길건데 기름을 쓰시네요"라고 의아함을 표시하자, 이 셰프는 "튀기는 과정에서 기름은 날아가고 공기층이 생겨 더욱 바삭해진다"며 비법을 공개했다. 이에 함께 출연한 셰프들은 "42년 중식 대가의 비법이 공개된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연복 셰프가 밝힌 특급 튀김반죽 비법은 감자 전분과 옥수수 전분을 7:3 비율로 섞은 뒤 식용유를 넣어 마요네즈와 같은 상태로 만드는 것.

순백색 유린기를 맛본 강균성은 황홀한 표정을 지으며 "진짜 대박이야. 완전 유린당했어요. 이 유린기한테"라고 예능 대세남다운 센스있는 평을 했다.

이어 중화풍 고기 요리인 고기차이나를 맛본 강균성은 "평소 굴소스는 질려서 잘 안먹는다. (그런데) 어머니가 이런 맛을 낼 수 있다면 굴에서 살아도 좋다"라고 말하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시식을 마친 강균성은 "올들어 가장 어려운 결정"이라며 고민을 거듭했다. 결국 승리는 고기에 치즈를 얹어 튀긴 '순결한 튀김'을 선보인 정창욱 셰프에게 돌아갔다. 이연복 셰프는 실패 요인으로 "역시 두 가지는 무리수다"라고 밝혔다.

키즈맘 신세아 기자 sseah@hankyung.com

▶ 무상급식 중단,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입력 2015-04-14 11:44:00 수정 2015-04-14 11:44: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