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린이집 방문간호사 서비스' 확대 실시…아동학대 모니터링도 겸해

입력 2015-04-17 09:33:00 수정 2015-04-17 09:33: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경DB


면역력이 약한 0세~2세 영아들을 주요 대상으로 실시하는 '어린이집 방문간호사 서비스'가 2000개 어린이집으로 확대 실시된다.

서울시는 2012년 950개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어린이집 방문간호사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어 지난해 2배로 늘린 1800개소까지 확대했고, 올해 12월까지 200곳을 더 늘려 총 2000개소에서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이다.

방문간호사는 ㈔대한간호협회 서울시간호사회 소속 전문 간호사 52명이 담당한다. 이들은 두 달에 세 번 어린이집을 방문, 아이들의 발달상태와 건강·위생을 점검하고 영아들이 단체생활을 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전염성 질환 집단 발병을 예방한다.

또 건강 이상 발견시 어린이집을 통해 학부모에게 알려주고 요청 시 병원을 연계해 준다. 아이들의 발달 상태와 건강·위생 등을 건강기록부로 작성하는 등 체계적으로 관리해준다.

방문간호사는 4일(16시간) 간의 직무교육 이수 후 어린이집에 파견된다. 올해부터는 아동학대 징후가 발견될 경우 시·구 육아종합지원센터에 각 1명씩 배치된 아동인권상담 전문요원에게 알리는 등 아동학대 모니터링 역할도 겸하게 된다. 아동인권상담 전문요원은 아동학대예방센터 등 유관기관에서 수사할 수 있도록 연계하고, 시·구 점검팀에 조사를 의뢰하는 등 즉각 조치하게 된다.

이 서비스를 통해 발견된 감염성 질환 및 기타 질환은 지난해 총 958건(발달지연, 자폐 등 16건 포함)으로, 2012년 257건, 2013년 624건에 이어 매년 그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발병 유형별로 보면, 수족구, 아구창, 결막염 등 감염성 질환이 20%, 구내염, 편도선염, 사시 등 기타 질환이 80%를 차지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 무상급식 중단,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입력 2015-04-17 09:33:00 수정 2015-04-17 09:33: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