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충희 최란 부부, '성라자로 마을' 찾아 '성인용 기저귀' 100박스 전달

입력 2015-05-12 15:28:00 수정 2015-05-12 15:28: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충희 최란 부부



연예계 대표 잉꼬 부부인 이충희 최란 부부가 지난 8일 어버이날을 맞아 경기도 의왕에 `한센병`을 앓고 있는 `성라자로 마을`을 찾아 가슴 따뜻한 시간을 보냈다.

성라자로 마을은 `한센병` 이라는 피부병을 앓고있는 어르신들 60여명이 모여 거주하는 곳.

이날 이충희 최란 부부는 전날 맞춘 떡과 음식 그리고 광고 모델로 활동중인 유한킴벌리의 `디팬드`를 100박스를 지원받아 전달했다.

이충희 최란 부부가 `성라자로 마을`과 인연을 맺기 시작한건 지난 2009년.

당시 우연히 지인들에게 `성라자로 마을` 의 딱한 이야기를 듣게 된 이충희 최란 부부는 다음날 직접 연락을 취한 후 지금까지 숨은 선행을 계속해 왔다.

이충희 최란 부부는 "우리 사회가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에게 조금 더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 성라자로 마을 어르신들에게는 생필품들이 늘 부족하다. 이분들의 환부를 쓰다듬어 드리고 안아드리면서 서로 공감을 느낀다. 원장 수녀님께서 저희 부부를 위해 준비해주신 깜짝 선물(꽃반지)을 받고 어릴 적 마음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5-12 15:28:00 수정 2015-05-12 15:28: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