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메르스 초기 증상, 감기와 비슷 … 발열 증세 있으면 꾸준히 체온 체크해야

입력 2015-06-10 14:46:00 수정 2015-06-10 14:46: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경DB=서울 연건동 서울대병원을 찾은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응급실 앞에 설치된 격리센터를 지나고 있다.



국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확진자가 13명 추가로 확인돼 전체 환자가 108명으로 집계됐다고 보건복지부가 10일 오전 밝혔다.

외신들도 "한국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와 대중의 공포(public fear), 이 두 가지 전투를 치르고 있다"고 앞다투어 보도하고 있다.

10일 서울 성북구의 한 초등학교 교문 앞. 마스크를 착용한 3~4명이 등교하는 아이들의 체온을 일일이 잰 후 정상체온일 경우에만 학교안으로 들여보내는 풍경이 목격됐다.

최경환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10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와 관련해 "과도한 불안과 오해를 갖거나 메르스 발생지역에 대한 소비기피 등 근거 없이 과도한 행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지만 학부모들의 불안감은 지울 수 없는 상황이다.

확진자는 하루가 다르게 늘어가고 격리자도 수천명에 달하고 있다.

중동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한 이 바이러스는 사스와 유사한 고열, 기침, 호흡곤란 등 심한 호흡기 증상을 일으키며 공기에 의해 전염되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확진 환자가 잠시 머무른 병원에서도 감염자가 나타나는 상황에서 방심할 수는 없다.

메르스는 증세가 나타나지 않는 잠복기(2일~14일)후에 발병하며 발열, 기침, 호흡곤란이나 숨이 가쁘는 등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위기탈출 넘버원'에서는 '전염병의 위기로부터 탈출하는 법'이 소개됐다 .

메르스 초기 증상은 감기와 매우 흡사하다. 감기와 닮은 메르스 증상 중 첫 번째는 발열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처음 의심환자 판정 기준을 38도에서 37.5도로 낮췄다. 열이 나기 시작하면 꾸준한 체온 체크를 하는 게 중요하다.

메르스 증상 중 두 번째는 기침이다. 기침이 계속되고 가래가 나오는 증상도 감기와 비슷하다.

메르스는 여기에 호흡곤란 증세가 더해지고 설사, 구역질, 식욕저하 등의 소화기 증상도 유발된다. 증상이 심할 경우 폐렴이나 급성 신부전증을 유발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증상을 숙지하고 있다가 발열 등의 증세가 나타나면 가까운 보건소 또는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메르스 핫라인(043-719-7777)으로 문의하자.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6-10 14:46:00 수정 2015-06-10 14:46: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