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햄버거 세트 열량 '폭탄' … 버거킹 더블치즈와퍼 1515kcal

입력 2015-07-13 10:08:00 수정 2015-07-13 10:08: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햄버거 세트 메뉴 대부분이 과도한 나트륨과 열량을 함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문제연구소인 컨슈머리서치는 '빅3'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인 롯데리아·맥도날드·버거킹의 인기 햄버거 세트 메뉴 열량을 조사해 13일 밝혔다.

햄버거에 콜라·사이다 등 음료, 감자튀김 등으로 구성된 30개 햄버거 세트 열량은 최소 763㎉에서 최고 1천515㎉였다.

이는 200g기준 흰쌀밥 한공기(250㎉)의 3∼6배 수준이다. 특히 성인 기준 하루권장 열량 섭취량이 1천900∼2천400㎉인 점을 고려하면 일부 햄버거 세트의 칼로리는 두끼 수준에 달하는 셈이다.

버거킹 홈페이지



열량이 가장 높은 햄버거 세트는 버거킹의 더블 치즈와퍼로 무려 1천515㎉였고 그 다음으로 버거킹 더블 와퍼(1천437㎉), 버거킹 베이컨치즈 와퍼(1천283㎉), 버거킹 베이컨치즈 갈릭스테이크(1천229㎉), 버거킹 치즈 와퍼(1천219㎉), 맥도날드 더블 1955(1천201㎉) 등의 순이다.

브랜드 별로 햄버거세트 평균 열량을 보면 버거킹이 1천197.3㎉로 최고였고 맥도날드와 롯데리아가 각각 948.2㎉, 897.6㎉로 뒤를 이었다.

이들 햄버거 세트 메뉴에는 과도한 섭취 때 고혈압·심장병·신장병 등을 유발하는 나트륨도 많이 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빅3' 햄버거세트 메뉴의 함유 나트륨은 무려 892∼2천40㎎인 것으로 조사됐다.

나트륨이 최다 함유 세트 메뉴는 역시 버거킹의 더블 치즈와퍼(2천40㎎)였다. 한끼에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하루 나트륨 섭취량인 2천㎎이상을 먹게 되는 셈이다.

이어 버거킹 베이컨치즈갈릭스테이크(1천865㎎), 버거킹 베이컨치즈와퍼(1천709㎎), 버거킹 베이컨치즈갈릭스테이크(1천638㎎), 버거킹 치즈와퍼(1천628㎎), 롯데리아 한우불고기(1천612㎎) 등의 순으로 나트륨 함량이 많았다.

햄버거 영양정보는 해당 패스트푸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7-13 10:08:00 수정 2015-07-13 10:08: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