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보육교사 처우 개선 위한 '현장 업무 줄이기 대책' 발표

입력 2015-07-16 18:47:59 수정 2015-07-16 18:47: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보육교사 현장업무 줄이기 4대 대책’을 발표했다./ 한경DB

어린이집 교사의 아동 학대가 대대적으로 논란이 됐었다. 이후 보육교사의 처우와 업무환경이 아동학대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에 사람들의 관심이 쏠렸고, 이에 서울시가 보육교사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대책을 마련했다. 지난 15일 발표한 '보육교사 현장업무 줄이기 4대 대책'이 그것이다.

그간 일부 보육교사들은 보육업무 외에 과도한 행정서류를 작성하거나 재무회계, 입학상담 등 원장의 업무까지 분담하고 있었다. 이로 인해 본 업무인 보육에만 집중할 수 없는 실정이었다.

보육교사가 제안하고 서울시와 각계 전문가가 마련한 '보육교사 현장업무 줄이기 4대 대책'은 서울시가 보육현장에서 교사들의 과도한 업무를 줄여 본연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

4대 대책은 서류업무 줄이기, 교사-원장 간 역할 명확화, 부모참여 활성화, 제도개선 건의다. '보육교사 현장업무 줄이기 4대 대책'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시는 기존의 '어린이집 업무매뉴얼'을 7월 중으로 보완하고, 각 어린이집에서 참고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새로 마련되는 업무매뉴얼에는 보육교사의 휴식권을 보장하기 위해 근로계약서에 공휴일에 근무하는 교사에 대한 대체·유급휴일 보장을 권고한다.

또 업무분장 예시안을 마련, 어린이집별로 여건을 감안해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한다. 이는 특정교사에게 업무가 집중되는 문제를 해소하고 원장과 보육교사의 역할구분을 명확히 할 수 있다.

예시안에 따르면 원장은 어린이집 전체 관리업무, 재무회계 및 일반서류 작성 등의 업무를 전담한다. 보육교사는 보육 관련 필수서류 작성 및 보육활동에 전념한다. 또 간호사, 영양사 등은 건강·영양관리 등에 집중해 전문성을 유지한다.

학부모의 과도한 요구나 서류제출 비협조 등으로 보육교사의 업무가 가중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어린이집 운영방침 동의서'를 마련해 영유아 입소상담 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어린이집 운영방침 동의서에는 어린이집 운영현황, 보육프로그램, 안전, 건강‧위생, 보육료 등에 대해 안내하고 부모의 역할에 대한 협력을 요청하는 내용을 담았다.

서울시는 이번 대책이 제도적 근거가 없어 강제력이 없는 만큼 우선 각 자치구와 어린이집연합회에 권고형태로 전달하고 지속적으로 안내‧유도한다. 동시에, 제도화 근거 마련을 위한 법 개정 요청도 정부에 건의한다는 계획이다.

키즈맘 신세아 기자 sseah@hankyung.com
입력 2015-07-16 18:47:59 수정 2015-07-16 18:47:59

#키즈맘 , #임신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