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LG생활과학 베비언스 액상분유 '구더기 진실공방'

입력 2015-07-17 14:18:00 수정 2015-07-17 14:23: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베비언스 홈페이지



LG생활과학 베비언스 액상분유에서 살아있는 구더기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충격을 주고 있다.

17일 각종 온라인 육아커뮤니티에 한 여성이 '액상분유**** 살아있는 구더기 나온 그 후'라는 글이 퍼지면서 액상분유 논란이 시작됐다.

글쓴이는 "유통기한이 2015년 11월15일까지 인 이 액상분유를 아이에게 먹였고 이후 분유 병뚜껑 부분에서 구더기를 발견됐다. 아이는 분유를 먹고 난 뒤 상태가 좋지 않았다"고 밝혔다. 글쓴이의 주장에 따르면 회사 측에서는 "우리도 우려하던 일이다. 지난 번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는데 살아있는 건 처음이다"라며 "멸균처리를 하고 있으나 그 후에 뚜껑 틈으로 들어가서 알을까고 부화한 것 같다"고 설명하고 피해보상으로 50만원을 주겠다고 제안했다고 했다.

이후 업체 측은 처음엔 자사의 생활용품으로 피해보상을 해주겠다고 제안했다가 글쓴이가 거절하자 50만원을 주겠다고 재차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LG생활과학 측은 즉각 관련당국에 이물신고를 하고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중이다.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서도 "제조공정상 살아있는 이물질이 유입될 가능성은 없다"고 강조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7-17 14:18:00 수정 2015-07-17 14:23: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