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장마철 레인부츠 신을 때 주의하세요

입력 2015-07-24 11:13:00 수정 2015-07-24 15:0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장마 시작, 장마 대비법 / 한경DB


태풍의 영향으로 잠시 밀려났던 장마전선이 다시 북상하고 있다. 촉촉히 내리는 비를 대비해 실용성을 갖춘 레인부츠를 구매하거나 관심을 갖는 여성들이 많아지고 있다.

레인부츠는 통통한 종아리를 감출 수 있고 우중충한 장마철 패션에 액센트를 줄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여성들의 필수 패션아이템으로 자라잡았다. 하지만 레인부츠를 자주 신을 경우 관절 건강에는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레인부츠는 신발 자체가 일반 신발보다 무거운데다 자신의 발 사이즈보다 큰 것을 선택하기 때문에 관절에 부담을 준다.대부분의 여성들이 큰 사이즈의 레인부츠를 신는 이유는 부츠 형태가 종아리까지 올라와 정사이즈로 신으면 신고 벗는데 불편하기 때문에 일부러 한 사이즈 정도 크게 신는 경우가 많다.

가뜩이나 무거운데다가 사이즈까지 크게 되면 뒷꿈치를 끌면서 걷게 돼 걸음이 불안정해질 수밖에 없다. 또한 걸을 때 무릎이 자연스럽게 구부러지는 것을 방해해 발목에 무리가 갈 수 있다. 레인부츠의 딱딱한 밑창도 발 관절질환을 약화시킬 수 있는 요인이 된다.

레인부츠를 현명하게 신는 방법은 비 올 때 잠깐 이용하는 것이다. 즉 패션아이템으로 생각해 장시간 신지 말고 비올 때 잠시 신거나 슬리퍼나 예비신발을 준비해 실내나 비가 오지 않을 때는 갈아 신는 것이 좋다. 걸음걸이가 불편하지 않도록 종아리까지 오는 긴 부츠보다는 발목 정도의 길이의 부츠를 신는 것이 발 건강에 도움이 된다.

이규영 참튼튼병원 장안동지점 원장은 “레인부츠로 인한 발의 피로감을 줄이기 위해서는 신는 횟수와 시간을 줄여야 한다. 하지만 꼭 신어야 할 상황이라면 족욕이나 발마사지, 발가락을 움직여주는 스트레칭을 통해 발의 피로를 풀어주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만일 레인부츠 착용 후 발바닥이나 뒤꿈치에 통증이 지속되거나 걸을 때도 불편함이 느껴진다면 족저근막염 질환을 의심해보고 치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 여름휴가 어떻게 보내시나요?

입력 2015-07-24 11:13:00 수정 2015-07-24 15:01: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