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입맛 없는 아기 위한 원기회복 이유식 레시피

입력 2015-08-20 11:01:01 수정 2015-08-20 11:01: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참외 미음


어른들도 쉽게 지치는 뜨거운 여름, 아기들도 역시 기력이 떨어지고 입맛을 잃기 마련이다. 아기들은 특히나 기초 체온이 높고, 체온 조절 능력이 미숙하기 때문에 조금만 더워도 땀이 많이 난다. 우리 아기의 원기회복을 위한 이유식 레시피를 소개한다.

◆ 초기 생후 4~6개월: 참외 미음


시금치 닭고기 이유식


참외는 수분 함량이 놓고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해 여름철 갈증과 피로해소에 좋다. 특히 엽산이 풍부한데 이는 세포 분열과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세포 분열이 많이 일어나는 영유아기에 좋다.

재료
쌀 15g, 참외 10g, 물 200ml

만드는 법
① 믹서에 불린 쌀을 넣고 곱게 갈아준다.
② 냄비에 쌀과 물을 넣고 약한 불로 끓인다.
③ 참외는 껍질을 벗기고 씨를 제거한 뒤 믹서에 넣고 곱게 갈아준다.
④ ②에 ③을 넣고 센불로 끓이다가 끓어오르면 약한 불로 5분간 더 끓여 준 후 고운 체에 내린다.

◆ 중기 생후 7~8개월: 시금치 닭고기 이유식

흰살 생선 그라탕


따뜻한 성질의 닭고기는 대표적인 보양 식품으로 원기회복에 도움을 준다. 단백질이 풍부하고 소화도 잘되어 아기들에게 특히 좋다.

재료
쌀 30g, 닭 가슴살 15g, 시금치 잎사귀 10g, 물 200ml

만드는 법
① 믹서에 불린 쌀을 넣고 1/3 크기로 간다.
② 닭 가슴살은 잘게 다지고, 시금치는 잎 부분만 끓는 물에 데친 뒤 잘게 다진다.
③ 냄비에 갈아 놓은 쌀을 넣고 투명해질 때까지 볶다가 물을 붓고 끓인다.
④ 끓어오르면 닭 가슴살과 시금치를 넣고 중불에서 쌀알이 퍼질 때까지 뭉근히 끓인다.

◆ 후기 9~11개월: 흰살 생선 그라탕

키즈맘 모델 제니아


대구, 도미, 명태 등의 흰살 생선은 지방이 적고 양질의 단백질이 풍부해 아이의 성장 발육에 도움을 주고, 소화가 잘 된다. 육류보다 생선이 알레르기가 드물고 특히 생선 중에서도 흰살 생선이 알레르기가 적다.

재료
쌀 80g, 대구 살 20g, 옥수수 10g, 양파 5g, 치즈 1장, 물 500ml

만드는 법
① 대구 살은 가시를 제거한 뒤 다지고, 옥수수와 양파도 다진다.
② 냄비에 불린 쌀을 넣고 쌀알이 투명해질 때까지 볶다가 분량의 물을 붓고 끓인다.
③ 끓어오르면 대구 살과 다진 옥수수, 양파를 넣고 쌀알이 퍼질 때까지 저어가며 끓인다.
④ 물기가 없어지고 진밥이 되면 그릇에 담아 치즈를 올리고 잘 섞어준다.

키즈맘 TIP
이유식은 단계별로 재료의 크기를 달리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분쇄와 다지기의 기능이 함께 있는 믹서가 필수다. 위 이유식은 모두 쿠진아트 ‘컴팩트 포터블 블렌더’를 사용했다. 이 제품은 테이크아웃 컵이 내장되어 다른 컵에 옮겨 담을 필요 없이 바로 들고 외출할 수 있는 것도 장점.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 워킹맘, 당신의 고민은 무엇인가요?

입력 2015-08-20 11:01:01 수정 2015-08-20 11:01:01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