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건강 위한 저염식 식단, 이제 그만…"韓, 나트륨 섭취 줄일 필요 없어" 연구

입력 2015-08-27 10:05:01 수정 2015-08-27 10:05: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키즈맘 모델 신소정

건강을 위해 나트륨 이온의 섭취량을 제한하는 저염식 식단이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소금 섭취를 제한하거나 줄일 필요가 없다는 연구가 나왔다.

지난 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된 '2015 천일염 심포지엄'에서 '인류 식문화의 근간! 갯벌천일염!' 이라는 주제로 행사가 열렸다.

'나트륨 섭취와 건강: 과학과 가이드라인의 충돌'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시작한 미국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학대학 마이클 알더만(Michael H. Alderman) 교수는 "소금 섭취가 적으면 심장혈관 질환과 사망률 등이 증가하는 J자형 커브 곡선을 그린다"고 소개하면서 "성인의 소금 하루 적정 섭취량은 7.1g~13.9g인데 현재 한국인은 하루 평균 12~13g을 섭취하기 때문에 나트륨 섭취를 줄일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소금의 건강 기능 효과'에 대해 발표를 준비한 전북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채수완 교수도 "고혈압과 당뇨병을 동시에 가진 환자에게 12주간 5,863mg의 나트륨이 함유된 한식을 꾸준히 제공했음에도 불구하고 당화혈색소, 맥박수, 교감신경톤이 감소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소금 섭취를 줄이는 것은 오히려 단맛과 기름진 맛을 더 찾게 만들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저염화 정책은 재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 동안 고혈압의 적(敵)으로 여겨지던 소금의 새로운 면모에 대한 발표도 이어졌다. 프랑스 디종대 프란시스 앙드레 알라에르(François-André Allaert) 교수는 본인이 직접 참여한 인체 임상실험 결과를 토대로 혈압강하 효능이 있는 한국산 기능성 소금에 대해 발표했다. 알라에르 교수는 "임상실험 결과 키토산을 결합시킨 기능성 천일염이 혈압을 떨어뜨리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키토산 천일염이 고혈압 환자들에게는 약물 치료를 지연시키면서 고혈압을 조절하는데 보다 유용하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천일염이 일반 소금에 비해 신장 섬유화를 완화시킨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됐다. 국립목포대 천일염연구센터장인 함경식 교수는 천일염의 풍부한 미네랄이 신장 섬유화를 지연시킨다고 주장했다. 소금이 신장 건강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만큼 어떤 소금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신장 건강을 좌우할 수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같은 행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전남도에서는 소금 섭취를 줄이자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일부 국민들은 소금을 적게 먹자는 국내의 캠페인을 따라야 할지, 이대로 소금 섭취를 해도 문제 없는지 알 수 없다는 반응이다.

키즈맘 모델 신소정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 워킹맘, 당신의 고민은 무엇인가요?
입력 2015-08-27 10:05:01 수정 2015-08-27 10:05:01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