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스타 부부도 찾는 서울베이비페어, 관람객 이벤트도 풍성

입력 2015-09-11 09:53:00 수정 2015-09-11 09:53: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베이비페어 홍보대사 '윤형빈-정경미' 부부.


오는 10월 22일부터 25일까지 서울 대치동 SETEC 전시장에서 펼쳐지는 '서울베이비페어'. 6회 째를 맞는 서울베이비페어는 연예인들도 찾는 출산·육아박람회로 유명하다. 스타 부부와 함께 쇼핑을 즐길 수 있는 것.

지난 5월 전시에는 서울베이비페어 홍보대사인 '윤형빈-정경미'를 비롯해 '강원래-김송', '임요환-김가연', '주영훈-이윤미', 방송인 '현영' '조향기', 아나운서 '이정민', 영화배우 '정태우' '조재윤', 개그맨 '정범균' '이동윤' '송영길' '이정수', 펜싱 국가대표선수 '남현희' 등이 SETEC을 다녀갔다.

서울베이비페어를 찾은 '임요환-김가연' 부부.


서울베이비페어에서는 관람객을 위해 풍성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전등록자들에게 추첨을 통해 경품을 증정하는 '사전등록 이벤트'는 서울베이비페어 홈페이지(seoulbabyfair.co.kr)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온라인 사전등록을 하면 무료입장의 혜택을 받을 수 있고 푸짐한 경품 이벤트에 자동 응모된다. 키즈맘 페이스북에 '좋아요'를 누르면 당첨확률 올라간다.

또한 서울베이비페어 고유의 이벤트 '1004이벤트'는 관람객들에게 또 하나의 재미 요소다. 매일 선착순 1004명, 전시 기간 중 총 4016명에게 선물을 증정하는 1004이벤트로 아침부터 SETEC에는 긴 줄이 늘어선다. 전시장 오픈시간은 10시이나 선착순 1004명에 들기를 원한다면 일찍 전시장을 찾아야 한다.

행사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원한다면 서울베이비페어 홈페이지를 방문하자. 참가 업체들의 다양한 이벤트들은 추후 업데이트 예정이다.

키즈맘 신세아 기자 sseah@hankyung.com

▶ 추석, 어떻게 준비하고 계신가요?
입력 2015-09-11 09:53:00 수정 2015-09-11 09:53: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