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린이집 안전사고 해마다 증가… 보육교사 안전교육은 미흡

입력 2015-09-30 20:11:00 수정 2015-09-30 20:1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경DB


어린이집 안전사고가 해마다 느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1년부터 올해 6월까지 어린이집 사망 건수가 48명, 부상은 1만6921명였다. 안전사고는 2011년 2992건, 2012년 2485건, 이후로는 대폭 상승해 2013년 4196건, 2014년 5814건으로 늘었고, 올해 상반기만 1434건이 발생했다.

이런 추세에 비해 안전교육을 이수한 보육교사는 5명 중 1명이 채 안됐다. 어린이집 보육교사들 중 안전교육 이수자는 총 102만명 중 18.56%인 18만명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의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 6개월 동안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사망사고는 교통사고와 돌연사 증후군 추정이 주된 사유였고, 질식과 기도폐쇄, 질병, 익사, 교통사고, 낙상 등도 있었다.

한국보육진흥원은 보육진흥원의 어린이집 평가인증 과정에서 안전사고 추적관리가 미흡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평가인증은 영유아보육법 제30조에 따라 어린이집 보육환경과 운영관리, 보육과정, 상호작용과 교수법, 건강과 영양, 안전 등의 영역별 평가로 진행된다. 기준에 따라 일정 수준이 되면 어린이집에 대한 인증이 부여된다.

최근 5년간 평가인증 취소 사유별 현황을 보면 대표자변경에 따른 곳은 8626개소, 행정처분은 2237개소, 휴·폐지 1312개소, 확인방문 결과 556개소, 기타 4개소 순으로 나타났다.

이중 안전교육 실시 기준 미달에 평가인증 취소 사유는 없었다. 보육교사의 안전교육은 보수교육으로 인정하고 있으나, 의무사항은 아니기 때문에 안전교육 이수자가 적은 것으로 분석된다.

키즈맘 신세아 기자 sseah@hankyung.com

▶ 달라지는 무상보육 제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입력 2015-09-30 20:11:00 수정 2015-09-30 20:11: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