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똑똑한 엄마라면 '안돼'라고 말하세요

입력 2015-10-28 09:46:00 수정 2015-10-28 09:5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키즈맘 모델 양윤지(키즈맘 DB)



"안돼"라는 대답을 들을 때 아이들은 속상해한다.

하지만 아이의 모든 요구를 들어주고 아이에게 모든 것을 투자하는 ‘극성엄마’가 아이를 제대로 키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최근 '노키즈존'이나 '맘충'이라는 눈살 찌푸려지는 사회적 이슈가 빚어지게 된 것도 결국은 아이에게 '안돼'라고 말하기를 머뭇거리는 부모들이 있었기에 벌어졌다고 볼 수 있다. 필요한 순간 'NO'라고 말할 수 있는 똑똑한 엄마가 되는 방법을 알아보자.


◆ 똑똑한 엄마가 되는 방법

똑똑한 엄마는 NO라고 말한다

독일의 저명한 치유교육학자이자 심리전문가 코리나 크나우프는 엄마들에게 전하는 맞춤형 솔루션 '똑똑한 엄마는 NO라고 말한다(아름다운 사람들)'을 통해 자기 생각만 고집하고 자기 마음대로만 행동하는 아이는 이해심이 많을 수 없고, 온화할 수 없고, 아량이 넓을 수 없다고 조언한다.

아이가 자기 것만 요구할 때 엄마가 한 번쯤은 모르는 체해야 한다. 지휘권을 가진 사람은 엄마이고, 아이가 엄마 말을 듣지 않으면 엄마의 권력을 행사하여 말을 듣게 만들어야 한다. 아이들이 해달라는 대로 다 해주어서는 안 된다. 아이들이 원하는 모든 것을 사랑으로 완벽하게 덮어주려 해서는 안 된다. 독립적인 아이로 성장하기를 바란다면 아이들을 지나치리만큼 강력하게 제한할 줄도 알아야 한다.

이럴 때 엄마의 ‘NO’라는 말은 주변의 무리한 요구에 휘둘리지 않고 일정한 선을 긋겠다는, 아이에 대한 지나친 욕심을 버리겠다는 의지다. 또한 버르장머리 없는 아이들에 대한 엄마들의 요구이자 확실한 거절이다. 엄마에게 ‘NO’라는 대답을 들을 때 아이들은 속상해하지만 자라면서 반드시 들어야 할 말이다. ‘NO’라는 말 한 마디로 나와 아이의 행복을 위해 용감하고 대담하게 엄마의 힘을 발휘할 수 있다.

◆ 똑똑한 엄마가 전하는 No의 법칙

모든 엄마들은 아이 없이 철부지로 사회생활을 하던 과거부터 똑똑한 엄마가 될 수 있는 소질을 키워왔다. 지금 우리가 활동하고 있는 환경은 우리의 미래를 만든다. 정보가 부족하여 굶주린 사자처럼 필요한 정보를 찾느라 많은 시간을 투자할 필요도 없고, 좋은 의도로 제공하는 임신 매뉴얼도 여기저기서 얻을 수 있다. 그리고 우리는 그 정보가 제대로 된 정보인지 확인할 수 있는 안목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엄마들은 더 많이 노력하면 더 많은 것을 줄 수 있고, 아이에게 더 많은 것을 해줄수록 더 좋은 엄마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자녀교육에서만은 더 많이 해줄수록 아이가 더 잘 자라지 않는다. 그런 원칙이 통하지 않는다.

그렇기에 자녀교육에서 실천해야 할 것은 따로 있다. 다음 세 가지 구호를 외치고 엄마로서의 의사를 확실하게 표현하는 방법부터 익혀야 한다.


- 노: 나는 좋은 엄마다. 똑똑한 엄마는 선을 그을 줄 안다.

- 바이바이: 나는 좋은 엄마다. 똑똑한 엄마는 아이와 거리를 둘 줄 안다.

- 나: 나는 좋은 엄마다. 똑똑한 엄마는 자신을 돌볼 줄 안다.

이 세 가지 구호로 나를 되찾고 모성애의 강한 면을 완성시킬 수 있다. 또 아이를 독립적으로 키워주는 자존감도 높여주고, 아이와의 갈등 상황을 원만하게 해결할 수 있다.

똑똑한 엄마가 실천하는 ‘NO’의 법칙은, 단순한 극성엄마를 넘어선 ‘똑똑한 육아법’이다. 아이에게 선을 그을 줄 아는 엄마가 아이를 진정 믿을 수 있고, 독립적으로 키울 수 있는 힘을 가진다. 아이가 혼자 설 수 있을 때, 엄마도 자신을 돌볼 수 있게 된다.

이제는 아이가 원하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하던 극성엄마의 모습은 버리고, 아이와 엄마 모두를 위해 똑똑한 엄마가 되는 방법을 공부할 때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10-28 09:46:00 수정 2015-10-28 09:55: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