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설원 위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을 자아낸 리안 유모차 <매거진 키즈맘>

입력 2016-01-06 10:42:00 수정 2016-01-06 10:4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리안(RYAN)


아름다운 설경에서 촬영된 ‘리안(RYAN)’ 겨울 시즌 화보. ‘자연 속 리안’ 사진 프로젝트의 마지막 작품이다. 한 폭의 풍경과 어우러진 유모차의 디자인과 컬러감이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윤은경 사진제공 에이원

유모차 브랜드 '리안(RYAN)'이 2015년 겨울 시즌을 맞아 눈위의 아름다운 설경에서 찍은 겨울화보를 공개했다. 국내 최다 판매 기록을 달성한 대표 디럭스 유모차 '스핀LX'와 절충형 유모차 '솔로(Solo)'를 비롯해 휴대용 유모차 '캐리(Carrie)'가 함께 촬영이 진행되었으며, 2016년 신규컬러로 진행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리안의 '자연 속 리안' 사진 프로젝트는 2015년 대표 프로젝트로 국내의 수려한 자연 속에서 유모차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리안의 모습을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대표하는 풍광 속에서 촬영한 것이 특징이다.

리안 관계자는 "계절마다 계절을 대표할 수 있는 이미지를 리안과 함께 공개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올 겨울 포근한 날씨로 인해 눈이 쌓여 있는 풍경을 찾는데 큰 어려움을 느꼈다. 그러나 촬영한 이미지가 너무 아름다워 더 큰 감동을 느꼈다"고 밝히며 "올 겨울 리안과 함께 소중한 아기와 가족들 모두 특별한 추억을 쌓을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리안(RYAN)


대표 디럭스 유모차 '스핀LX2015'는 자체 기술력을 통해 개발된 '360도 회전 프레임'으로 고가의 수입 브랜드에만 적용된 양대면 기능이 있어 엄마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리안 '스핀LX' 유모차와 호환 가능한 '트래블 시스템'은 신생아부터 12개월까지 사용할 수 있는 신생아 전용 카시트로 유모차와 신생아 카시트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꾸준히 높은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캐리'는 리안의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톡톡 튀는 컬러감이 적용된 무게 3.9kg의 휴대용 유모차다. 고강도 알루미늄 프레임을 사용해 가벼우면서도 흔들림이 적고, 간편한 작동법으로 엄마 혼자서도 쉽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신생아부터 15kg까지 사용 가능한 휴대용 유모차로, 쿠션감 있는 이너시트를 적용해 편안하고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다.

한편 리안은 소비자선정 최고의 브랜드 대상을 3년 연속 수상하고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2년 연속 수상 등 소비자들로부터 인정받은 유모차 전문 브랜드다.

이 기사는 육아잡지 <매거진 키즈맘> 1월호에도 게재되었습니다.

키즈맘 1월호


입력 2016-01-06 10:42:00 수정 2016-01-06 10:42: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