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인터넷 중독자 68만명…복지부, 영유아 대상 올바른 사용법 교육 실시

입력 2016-02-26 17:01:00 수정 2016-02-26 17:07: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스마트폰 중독과 게임 중독이 고쳐야 할 질병으로 분류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5일 ‘정신건강 종합대책’을 발표하면서 스마트폰, 게임 등 인터넷 중독에 대한 질병코드 신설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현재 인터넷·게임 중독자는 약 68만명으로 전체 중독자의 23.1%를 차지하고 있다. 이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은 약 5조4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인터넷 중독자 가운데 분명 치료가 필요한 대상이 있다"며 "적합성을 따져 중독 증상을 예방하고 치료를 해 나가려는 목적"이라고 밝혔다.

복지부는 또 내년부터 어린이집, 유치원 교사, 영유아 학부모를 대상으로 자녀에게 올바른 인터넷 사용법을 가르치도록 교육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교육부 등 관련 부처와 초·중·고등학생에 대한 중독 조기 선별 검사를 확대해 위험성이 높은 청소년은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 등에 연계하기로 했다.

키즈맘 구채희 기자 chaehee@hankyung.com

▶'아빠의 육아휴직' 필요한가요?
입력 2016-02-26 17:01:00 수정 2016-02-26 17:07: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