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신 중 스트레스, 자녀 아토피 위험 2배 높인다

입력 2016-03-31 13:41:00 수정 2016-03-31 13:47: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키즈맘DB


임신 기간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여성이 낳은 아기는 건강한 엄마가 출산한 자녀에 비해 아토피 피부염 발생 위험이 1.85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산전에 일정 기준 이상의 '불안'을 겪은 산모의 자녀는 아토피 피부염을 겪을 위험도가 1.41배로 높게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또 기준 이상의 '우울'을 겪은 여성이 출산한 아이도 아토피 피부염 위험도가 1.3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보건당국과 국내 주요 대학병원 교수들이 참여한 소아 호흡기·알레르기질환 장기추적조사연구팀(이하 COCOA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5년까지 7년간 태어난 아이 973명을 분석한 결과다.

COCOA 연구팀에는 국립보건연구원 호흡기알레르기질환과와 서울아산병원 홍수종 교수, 서울대병원 서동인 교수, 아주대병원 장형윤 교수, 한신대 이경숙 교수 등이 참여했다.

연구는 36주차에 들어선 임신부 건강 상태를 확인한 후 태어난 아기를 생후 6개월부터 연간 단위로 아토피 피부염 발생 여부를 장기 추적하는 형태로 이뤄졌다.

연구팀은 "자녀의 알레르기 질환을 예방하려면 임신 중 우울, 불안 같은 스트레스를 최대한 줄이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알레르기 분야 학술지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학 저널‘ 인터넷 판에 실렸다.

키즈맘 김정은 기자 jekim@hankyung.com

▶길거리 흡연, 어떻게 생각하세요?
입력 2016-03-31 13:41:00 수정 2016-03-31 13:47: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