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신 중 흡연, 태아 DNA를 흡연자 DNA로 바꿔

입력 2016-04-04 14:02:00 수정 2016-04-04 14:0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임신 중 피는 담배가 태아의 DNA를 흡연자의 DNA로 바꾼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환경보건과학연구소 스테파니 런던 박사는 임신 중 흡연이 태아의 DNA 변화를 발생시킨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런던 박사는 신생아 6천685명과 그들의 어머니를 대상으로 한 13편의 연구논문을 분석하고 신생아 탯줄에서 채취한 혈액의 DNA를 조사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분석 결과, 임신 중 지속적으로 흡연한 여성에게 태어난 신생아와 담배를 피우지 않은 여성이 출산한 신생아는 DNA 구조가 서로 달랐다.

또한 흡연 여성이 출산한 신생아의 DNA 변화는 성인 흡연자들에게서 발견된 DNA 변화와 유사했다.

런던 박사는 이번 분석 결과는 담배 연기 속의 해로운 물질이 태반을 통해 태아에게 전달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인간유전학 저널(Journal of Human Genetics)'에 발표됐다.

키즈맘 김정은 기자 jekim@hankyung.com

▶임신여성 근로시간 단축제도, 알고 있나요?
입력 2016-04-04 14:02:00 수정 2016-04-04 14:02: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