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업주부, 어린이집 하루 7시간만 무상이용 … 7월부터 0~2세 아동 적용

입력 2016-04-25 20:27:00 수정 2016-04-25 20:27: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키즈맘모델 최윤우



엄마가 전업주부인 0~2세 아동의 어린이집 무상이용 시간이 최대 7시간 가량으로 줄어든다.

25일 보건복지부는 현형 무상보육 체계를 손질해 오는 7월1일부터 아이와 부모의 필요를 고려한 ‘맞춤형 보육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0~2세 아동(48개월 미만 아동)이 어린이집에 다닐 때 장시간 무상보육이 필요하면 12시간의 종일반(오전 7시 30분~오후 7시 30분)과 시간연장보육(야간, 휴일보육)을 선택하고 그렇지 않으면 새로 도입하는 6시간의 ‘맞춤반’(오전 9시~오후 3시)을 이용하되 규정시간을 넘겨 추가로 이용하면 비용을 부담하는 제도다.

맞벌이 등 장시간 어린이집을 이용할 필요가 있는 가구에 충분한 보육서비스를 제공해서 일-가정 양립을 지원하고, 부모와의 애착 관계 형성이 중요한 영아기 아이들이 부모와 집에서 보내는 시간을 많이 갖도록 하려는 취지다.

문제는 어린이집이 전업주부 아동을 받게 되면 정부 지원금이 사실상 줄어드는 효과가 발생해 전업주부 아동을 꺼리는 현상이 벌어질 수 있다는 것. 맞춤형 보육의 정부 지원금은 종일반의 80%로 정해졌기 때문이다.

올해 0세 기준 1인당 정부 지원 보육료는 종일반의 경우 월 82만5000원이며, 맞춤반은 월 66만원이다.

국회예산정책처는 이와 관련해 지금도 어린이집이 허위로 영유아를 등록해 정부 보조금을 부정으로 타내는 비리가 끊이지 않는 현실에서 어린이집이 수입보충 차원에서 맞춤반 아동을 종일반 아동으로 허위 등록하는 등 도덕적 해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맞춤형 보육제도 시행 전에 개선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6-04-25 20:27:00 수정 2016-04-25 20:27: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