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생리 아닌데도 출혈 있다면…임신 초기 증상과 주의법

입력 2016-06-15 09:45:00 수정 2016-06-15 09:4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키즈맘 모델 강한나(키즈맘 DB)


임신 초기에는 수정란이 자궁 안에 착상한지 얼마 되지 않았기에 불안정한 상태가 된다. 임신을 준비하는 사람들은 임신 초기 증상을 확인해 미리 대처해야 한다.

◇생리 기간 아닌데도 피 나오면 '착상혈' 염두해야

임신을 쉽게 알 수 있는 방법은 생리 여부를 파악하는 것이다. 규칙적으로 생리를 하던 여성이 5~7일 정도 예정일을 넘겼는데도 생리가 없다면 임신 가능성을 고려할 수 있다.

만약 생리 기간이 아닌데도 소량의 피가 나온다면 임신 가능성을 염두에 둔다. 이를 ‘착상혈’이라고 부르는데 수정란이 자궁내막에 착상할 때 나타나는 출혈을 말한다. 착상혈이 나타나면 임신테스트기로 정확히 확인하는 것이 좋다.

약국에서 구매 가능한 임신테스트기는 소변을 검사 스틱에 묻혀 결과를 살펴본다. 아침에 농축된 첫 소변을 묻히면 정확히 알 수 있고, 5분 이내 스틱에 양성선이 나오면 임신이다.

◇임신 초기, 나른함 느끼고 감정 기복 심해질 수 있어

임신 초기에는 피로가 증가돼 가벼운 감기에 걸린 듯 몸이 무겁고 나른해짐을 느끼게 된다. 감정 기복이 심해져 우울증 증세를 보이기도 한다.

유방의 크기도 평상시보다 커지고 피로함도 증가한다. 피부 착색 여부로도 확인할 수 있는데 질 점막이 검푸른 색이나 자줏빛 적색으로 변하게 된다.

임신이 확인된다면 조기 유산 가능성을 주의해야 한다. 임신 12주까지는 태반이 완벽하게 엄마 자궁 내로 자리 잡지 않았기에 오래 서 있기 등 무리한 활동은 피하는 것이 좋다.

임신 초기에는 몸을 이완하는 스트레칭을 자주 해 심신을 안정시킨다. 현기증이 자주 발생하기에 굽이 낮은 신발을 신고 약물 복용은 주의한다.

키즈맘 김정은 기자 jekim@hankyung.com

▶최근 발생하는 묻지마 범죄, 어떻게 생각하세요?
입력 2016-06-15 09:45:00 수정 2016-06-15 09:45:00

#임신 , #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