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하루 3시간 이상 스마트폰 사용하면 눈병 위험 3배

입력 2016-06-28 15:13:01 수정 2016-06-28 15:13: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키즈맘 모델 강다연


스마트폰이 필수품인 시대, 아이들도 스마트폰 화면을 들여다보는 모습을 자주 접할 수 있다. 그러나 스마트폰을 하루에 오랫동안 사용하면 눈이 충혈되거나 안구가 건조해지는 등 눈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칠 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28일, 서울대병원 박수경(예방의학)·유형곤(안과) 교수팀은 서울, 부산, 시흥에 사는 중고등학생 73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안과 역학지'(Ophthalmic Epidemi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청소년의 장시간 스마트폰 사용이 안구의 자각증상(시야 흐림, 충혈, 시야 장애, 분비물, 염증, 눈물 흘림, 안구 건조)과 어떠한 연관이 있는지 분석했다.

그 결과, 스마트폰 하루 사용시간(2시만 미만, 2시간, 2시간 이상 사용)이 길어질수록 안구 자각증상을 호소하는 청소년이 많았다.

하루 2시간 미만 사용자보다 2시간 이상 사용하는 청소년은 7개 증상 중 3~4개 증상을 가질 가능성이 약 1.7배, 5개 이상 증상을 가질 가능성이 약 2.2배인 것으로 조사됐다.

하루 3시간씩 4년 넘게 사용한 청소년은 하루 3시간씩 스마트폰을 1년 동안 사용한 청소년에 비해 5개 이상의 증상을 보일 가능성이 약 3.1배 더 높았다.

박수경 교수는 "스마트폰은 눈에서 가깝게 봐야 하고, 모니터로 인한 눈부심이 심하므로 동공 근육이 긴장해 눈 건강에 좋지 않다"며 "눈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하루 스마트폰 사용시간을 2시간을 넘기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genie89@hankyung.com

▶'강아지 번식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입력 2016-06-28 15:13:01 수정 2016-06-28 15:13:01

#13-24개월 , #25-36개월 , #3-5살 , #5살 이상 , #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