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태훈 칼럼] 여성이 범죄의 표적이 되는 사회 <매거진 키즈맘>

입력 2016-07-06 10:02:00 수정 2016-07-06 10:0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얼마 전 서울의 지하철 역 부근에서 20대 여성이 무참히 살해되었다. 그런데 이 범죄를 일으킨 사람은 조현증을 앓고 있었다는 사실이 적잖은 충격을 줬다. 여성들은 언제든 자신이 묻지마 범죄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사실에 불안해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여자가 고등교육을 마치게 되면 직장에서는 한 여성으로, 가정에서는 아내로 며느리로 그리고 엄마로 맡아야 할 역할이 너무나 많다. 이런 힘든 상황에서 여성들은 ‘여성 혐오’란 단어로 인해 그동안 받았던 성적 차별과 기성세대에 대한 분노가 폭발하면서 논란의 쟁점이 이루어지고 있다.

‘여성 혐오’란 단어에서 여성을 빼면 ‘혐오’란 단어가 남는다. 혐오는 미워하고 싫어하는 마음을 의미한다. 우리 나라에서 회자되는 단어는 ‘묻지마 폭행’, 정신과 진단명에 있지도 않는 ‘분노조절장애’, ‘보복운전’ 그리고 ‘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 등이다.

이 단어들은 아끼고 위하는 따뜻한 마음이 아닌 해하려는 마음, 즉 미워하고 싫어하는 마음인 혐오를 내포하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가 자신과 남을 미워하고 싫어하는 사회, 아이를 키울 수 없는 없는 사회, 나아가 살기 힘든 사회가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사회에 진출해서 한창 일할 나이의 청년들이 ‘헬조선’이라고 부르는 것도, OECD 38개 국가 중 삶의 질이 28위라는 통계 자료도 이를 반영하고 있다.

나라 안팎으로 살기 힘들어진 것도 분명 사실이다. 이러다 보니 불안감이 쌓이게 되고 이런 불안감은 분노를 불러일으키고 이런 분노는 공격성을 띠게 돼 또 다른 희생을 낳게 된다. 이럴수록 자신의 감정을 자제하고 남을 위하고 포용하도록 서로 노력해야 한다. 국가보장제도를 강화하는 것보다 남을 배려하고 아끼는 마음이 더 중요하다.

1981년 3월 30일, 미국에서는 영화배우 조디 포스터를 짝사랑한 청년이 자신의 사랑을 입증하기 위해 레이건 대통령을 피격한 사건이 있었다. 이 사건으로 경호원과 경찰관이 현장에서 사망하고 레이건 대통령은 수술까지 받아야만 했다. 이 사건을 일으킨 청년은 정신병이 있는 것으로 밝혀져 유죄판결을 받지 않고 사회보호시설에서 보호받도록 처리되었다. 이는 청년의 판단력이 온전하지 못했기에 범죄 행위로 보지 않았기 때문이다.

정신질환자의 대부분은 온전한 정신을 갖추지 못했기에 남의 이익을 빼앗고 해쳐 자신의 상황을 불리하게 만든다. 희생양이 돼 사기를 당하는 경우도 있다. 이로 인해 경제활동에 제약을 받아 가난으로 어려움을 겪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도 빈곤을 호소하지 못해 인권 차별을 받게 되는 경우도 있다.

이번 강남역 사건 피의자 역시 정신질환자라는 이유로 범죄에 대한 책임이 가벼워질 가능성이 있다. 이는 그가 ‘여성 혐오’가 어떤 것을 의미하는지, 이에 따른 행동이 사회에 어떻게 받아들여질지에 대한 상황판단을 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는 말라”는 말이 이런 상황에 필요

김태훈 사랑샘터정신과 원장 /키즈맘 DB

하다. 유사 범죄가 일어나지 않도록 정신질환자의 이상 행동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를 위해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서로 아끼고 위로하는 따뜻한 마음이다.

김태훈
現 사랑샘터정신과 원장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신경정신과 외래 교수
서울시 성북구 의사회 보험이사
대한 소아정신의학회 정회원

위 기사는 <매거진 키즈맘> 7월호에도 게재되었습니다.

키즈맘 판매처
http://kizmom.hankyung.com/magazine/

▶맞춤형 보육제도, 어떻게 생각하세요?
입력 2016-07-06 10:02:00 수정 2016-07-06 10:02:00

#5살 이상 ,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