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육아휴직 사용률…공무원과 국·공립 교사 가장 높아

입력 2016-07-12 19:17:06 수정 2016-07-12 19:17: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연합뉴스TV 방송 캡처


육아휴직 사용률이 공무원과 국,공립 교사의 직업군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취업여성의 일, 가정양립 실태와 정책적 함의’ 보고서 내용에 따르면 지난 2011년 이후 첫 아이를 출산한 15~49세 직장인 여성 788명을 조사한 결과 41.1%는 육아휴직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58.9%는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고용 형태에 따른 육아휴직의 차이를 살펴보면 공무원과 국,공립 교사의 경우 육아휴직 사용률이 75%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정부 투자, 출연기관 업종의 종사자는 66.7%, 일반 회사에 다니는 근로자는 34.5%로 가장 적게 기록됐다.

특히 출산 후 직장생활을 하는 여성 중 육아휴직을 사용한 직장인은 67.1%를 기록했으며 직장을 그만둔 여성 직장인의 경우 육아휴직을 2.2%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 육아휴직 사용률이 과거보다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는데 2000년 이전 아이를 출산한 여성의 육아휴직 사용률은 5.3%에 그쳤지만 이 수치는 2011년~2015년 41.0%까지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출산휴가의 경우 2000년 이전에 아이를 출산한 여성 직장인은 사용률이 39.6%에 그쳤지만 2011∼2015년에 첫 아이를 출산한 여성은 61.4%가 출산휴가를 사용하고 2001∼2005년에는 47.2%, 2006∼2010년에는 49.8% 등으로 출산휴가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키즈맘 박세영 기자 syp89@hankyung.com

▶맞춤형 보육제도, 어떻게 생각하세요?


입력 2016-07-12 19:17:06 수정 2016-07-12 19:17:06

#이슈 , #임신 , #출산 , #육아휴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