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름철 생과일주스, 빙수보다 당 함량 높아

입력 2016-07-19 11:27:04 수정 2016-07-19 11:27: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여름철 판매되고 있는 과일주스 및 빙수류의 당 함유량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시는 19일 시내 빙수 전문점, 제과점, 과일주스 판매점 등에서 판매되는 빙수 63개 제품과 과일, 얼음을 함께 갈아 판매하는 생과일주스 19개 제품의 당 함류량을 분석한 결과 생과일주스의 경우 평균 55g의 당을 함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한 컵만 섭취했을 시, WHO의 권고 섭취 기준을 초과하는 것으로 빙수류의 경우에는 업소와 제품에 따라 1회 제공량의 차이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또 빙수의 경우 2인이 나누어 섭취하는 경우도 많아 400g을 1인분으로 기준했을 때 1회 당 함량을 산정한 결과 평균 45.6g의 당도를 나타냈다.

과일주스와 마찬가지로 빙수도 WHO 하루 섭취 권고기준에 육박하는 높은 당 수치를 기록했으며 특히 생과일주스의 경우 빙수류보다 당 함류량이 높게 측정됐다. 과일 자체에 함유되어 있는 포도당과 과당 이외에도 단맛을 높이기 위해 설탕이나 액상과당 등을 첨가하기 때문에 과일주스의 당 함유량이 높게 기록됐다.

건강을 위해서는 과일주스의 천연과일 사용량을 늘려 첨가당을 적게 사용하는 것이 좋다. 천연 과일의 당 함유량은 100g 기준으로 했을 때 바나나 12.2g, 망고 13.66g, 딸기 4.89g, 자몽 6.98g, 수박 6.2g이다.

생과일주스의 경우 WHO 하루 당 섭취 권고기준의 3.5배(179g)인 제품도 있어 당 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박세영 키즈맘 기자 syp89@hankyung.com
입력 2016-07-19 11:27:04 수정 2016-07-19 11:27:04

#빙수 , #당 , #헬스 ,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