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눈 건강을 위한 선글라스, 어떻게 고를까?

입력 2016-07-21 09:55:00 수정 2016-07-21 09:5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한경DB


선글라스는 자외선 차단을 막아 눈 건강을 지키기 위한 여름철 필수 아이템이다. 하지만 선글라스를 구입할 때 눈을 보호하는 기능은 잊어버린 채 디자인만 고려하는 경우가 많다.

여름에 내리 쬐는 강한 자외선에 오래 노출될 경우 시신경에 자극을 줘 눈이 쉽게 충혈되며 심한 경우 각막에 화상을 입을 수 있다. 그렇기에 여름철 선글라스 착용은 선택이 아닌 필수인 셈. 눈 건강을 위한 선글라스 선택법에 대해 소개한다.

◇렌즈는 눈이 희미하게 보이는 정도로, 자외선 차단 확인

선글라스 렌즈의 농도는 눈이 희미하게 보이는 정도가 적당하다. 렌즈 색상이 어두울수록 자외선 차단에 효과적이라고 생각하는 이들이 있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상식으로 80% 정도 어두운 것이 적당하다. 그 이상의 어두운 렌즈는 동공을 커지게 해 오히려 더 많은 양의 자외선에 눈을 노출시키는 역효과를 만든다.

또한 디자인이 예쁘다고 해서 선글라스를 아무거나 착용하는 것은 피한다. 특히 길거리에서 저렴한 가격에 파는 선글라스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거의 없거나 미비한 렌즈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선글라스를 장시간 사용하면 안구손상과 시력저하를 부를 있으니 주의하자. 어린이용 선글라스는 장난감 용도인 경우가 많아 더욱 꼼꼼히 확인한다.

◇여름에는 안경알 크고 얼굴 밀착되는 선글라스 골라야

또한 햇볕이 강하게 내리 쬘 때는 선글라스 외에 챙이 넓은 모자나 양산을 함께 사용하자. 선글라스를 착용해도 옆과 위를 통해 자외선이 들어올 수 있다. 여름철 강한 자외선을 가리는 용도로 선글라스를 선택할 때는 안경알이 크거나 얼굴에 밀착되는 것을 선택한다.

특별한 상황에는 렌즈 색상에도 주의를 기울이자. 색상 별로 효과가 다르기에 용도에 맞게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갈색은 단파장의 자외선을 흡수·차단하므로 백내장 수술 후 눈 보호에 적합하다. 청색은 빛을 잘 통과시켜 시야를 넓고 선명하게 하는 효과가 있어 운전자나 야외활동이 많은 이들에게 적합하다.

도움말=김정섭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원장
김정은 키즈맘 기자 jekim@hankyung.com
입력 2016-07-21 09:55:00 수정 2016-07-21 09:55:00

#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