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워킹맘 vs 전업맘, 자녀 방학 스트레스 누가 더 높을까

입력 2016-08-11 14:04:20 수정 2016-08-11 14:04: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상당수 부모가 자녀의 방학에 부담을 느끼는 가운데, 방학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워킹맘이 전업맘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초등 이상 자녀를 둔 학부모 54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자녀의 방학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지에 대해 전업맘은 71.4%, 워킹맘은 79.5%가 각각 ‘그렇다’고 대답했다.

스트레스의 요인에 대한 질문(복수응답)에서 전업맘의 64.0%가 ‘자녀를 돌보는 시간 증가’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자녀의 나태한 생활습관과 TV·스마트폰·게임 시간 증가로 인한 갈등’이 52.0%로 뒤를 이었고, ‘보충학습· 선행학습 등 자녀의 학습관리’(35.2%), ‘체험활동·캠프·여행 등 외부활동 지원 부담’(32.1%), ‘학기 중에 비해 늘어난 사교육비’(29.4%) 등의 대답이 이어졌다.



워킹맘의 경우에는 ‘보충학습·선행학습 등 자녀의 학습관리’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가 69.4%로 가장 높았다. 이어 ‘자녀의 나태한 생활습관과 TV·스마트폰·게임 시간 증가로 인한 갈등’(57.8%), ‘자녀의 늘어난 시간만큼 함께 해주지 못하는 아쉬움’(50.3%), ‘체험활동·캠프·여행 등 외부활동 지원 부담’(41.5%), ‘방학 기간 중 몰아서 사용하게 되는 연차’(13.6%), ‘학기 중에 비해 늘어난 사교육비’(6.8%) 순이었다.

방학 기간 동안 자녀를 주로 케어하는 방법(복수응답)으로 전업맘은 88.6%가 본인이 직접 돌본다고 대답했다. 이어 ‘학원 학습지와 같은 사교육 활동 추가’(40.0%), ‘학교 방과후교실·돌봄교실 이용’(19.9%), ‘조부모나 주변 지인의 도움을 받음’(17.0%)의 대답이 뒤를 이었다.

워킹맘은 55.6%가 ‘근무시간 동안은 혼자 두고 근무 외 시간에 본인이 직접 돌봄’이라고 대답했다. 이어 ‘학원 학습지와 같은 사교육 활동 추가’(36.7%), ‘조부모나 주변 지인의 도움을 받음’(27.8%), ‘배우자와 번갈아 연차 및 휴가 활용하여 돌봄’(23.7%), ‘학교 방과후교실·돌봄교실 이용’(11.1%), ‘돌봄 도우미 고용’(3.7%) 순이었다.

한편, 자녀의 학기 중과 방학을 비교하는 질문에서 ‘학기 중이 더 좋다’는 의견이 69.8%, ‘둘 다 똑같다’는 의견이 18.9%였다. ‘방학이 더 좋다’는 의견은 11.3%에 불과했는데, 방학이 더 좋은 이유(복수응답)로는 ‘학습 외의 다양한 취미·체험활동을 할 수 있는 점’(79.0%), ‘자녀와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 증가한 점’(72.5%), ‘자녀가 쉴 수 있는 여유가 생긴 점’(58.0%), ‘자녀의 선행학습·보충학습 시간이 증가한 점’(16.7%)의 순으로 응답했다.

학기 중과 비교했을 때 방학 동안 자녀에게 비용이 더 많이 들어간다고 응답한 부모는 58.5%로 나타났다. ‘방학보다 학기 중에 비용이 더 많이 들어간다’는 대답은 9.4%, ‘차이 없다’는 대답은 32.1%였다. 방학 때 비용이 더 들어간다고 응답한 부모들의 경우 1개월 기준으로 평균 22만원의 비용을 더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방학 동안의 자녀를 위해 지출 되는 비용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복수응답)은 ‘뮤지컬·연극·영화관람·여행경비 등 문화생활비’(60.4%)로 나타났다. ‘식비’(52.8%), ‘학원비·학습지 등 교육비’(45.3%), ‘캠프·직업체험·예절교육 등 체험학습비’(35.8%), ‘문구·장난감·교구’(6.2%), ‘용돈’(5.3%), ‘조부모·돌봄 도우미 등 돌봄비용’(1.9%)이 뒤를 이었다.

가장 이상적이라고 생각하는 방학 기간은 평균 27.5일로 집계됐다.

이미나 키즈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6-08-11 14:04:20 수정 2016-08-11 14:04:36

#교육 , #5살 이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