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산부의 적' 튼살 생기는 이유와 예방법

입력 2016-09-19 15:57:38 수정 2016-09-19 15:57: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튼살은 잡아당기는 힘에 의해 피부가 띠 모양으로 얇게 갈라지는 증상을 말한다. 주로 팔, 허벅지, 복부, 엉덩이 등의 부위에 생기지만 얼굴 등 다른 부위의 피부에도 발생할 수 있다.

튼살이 생기는 이유는 체내에 부신피질호르몬이 증가해 피부의 콜라겐, 엘라스틴 섬유를 손상시키기 때문이라고 알려졌다. 특히 임신이나 비만, 급격한 다이어트로 인해 몸매가 변할 경우 피부 중간층의 콜라겐 생성 세포인 섬유아세포의 기능이 멈추고, 결국 엘라스틴 조직층이 찢어져 튼살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초기에는 튼살의 색이 붉지만 시간이 지나면 하얗게 변한다. 튼살이 하얗게 변하면 이전보다 비교적 덜 뚜렷해 보이지만 튼살 부위의 피부가 주름지고 위축된다. 한 번 생긴 튼살은 없어지지 않으니 초기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튼살 예방을 위해서는 배, 엉덩이, 허벅지 등에 튼살크림이나 오일을 이용해 마사지를 꾸준히 해주는 것이 좋다. 또한 갑자기 살이 찌지 않도록 식사량을 조절하며 운동을 꾸준히 하는 습관도 튼살 예방에 도움이 된다.

튼살은 의학적 문제를 유발하지는 않지만 미용 차원에서는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완벽하게 튼살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은 아직까지 알려진 바가 없으며 색소 레이저를 이용한 치료가 가장 대중적이다.

노유진 키즈맘 기자 genie89@hankyung.com
입력 2016-09-19 15:57:38 수정 2016-09-19 15:57:38

#튼살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