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부고속도로 버스 화재…‘추월시도하다 사고’ 추정

입력 2016-10-15 13:40:20 수정 2016-10-15 13:40: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경부고속도로 울산 언양분기점에서 발생한 관광버스 화재 참사는 버스 운전자가 추월을 시도하다 차선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차량이 앞 차량을 추월하기 위해 차선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콘크리트 가드레일을 두 차례나 들이받으면서 사고가 났다”고 말했다.

사고를 낸 버스 운전기사는 “타이어 펑크가 교통사고의 원인이었다”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추가 수사를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앞서 지난 13일 오후 10시께 사고 차량은 경부고속도로 언양분기점을 앞두고 오른쪽 콘크리트 가드레일을 들이받아 화재가 발생된 바 있다. 이 사고로 버스 승객 10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사고를 당한 사망자는 한화케미칼 50~60대 퇴직자들이 대부분이며 부부 동반으로 여행을 갔다 돌아오는 길에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키즈맘 기자 jekim@hankyung.com
입력 2016-10-15 13:40:20 수정 2016-10-15 13:40:20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