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운동 부족에 성인 33% 비만…지방 섭취 늘고 걷는 시간 줄어

입력 2016-11-07 11:06:52 수정 2016-11-07 11:06: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우리나라 19세 이상 성인 3명 중 1명이 운동부족과 나쁜 식습관으로 인해 비만 상태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한 30세 이상 성인 4명 중 1명은 고혈압을 앓고 있으며, 5명 중 1명은 고콜레스테롤혈증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6일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2015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국 3840가구(1만명)의 건강검진 결과와 면접 조사를 통해 얻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체질량지수는 키와 몸무게를 이용해 지방의 양을 추정하는 비만 측정법이다. 그 수치가 20 미만일 때를 저체중, 20~24일 때를 정상체중, 25~30일 때를 경도비만, 30 이상인 경우에는 비만으로 본다. 지난해 만 19세 이상이면서 체질량지수가 25 이상인 비만 유병률은 33.2%였다. 남자는 39.7%, 여자는 26.0%가 비만이었다. 여성은 10년 전인 2005년과 비교했을 때 유병률이 1.3%p 줄었지만 남성은 5.0%p 증가했다. 비만한 사람 가운데 최근 1년간 본인의 의지로 체중을 줄이려고 노력한 사람은 61.1%였다.

또 최근 1주일 동안 1회 10분 이상, 1일 총 30분 이상 등 걷기를 실천한 사람의 비율인 '걷기실천율'은 41.2%로, 10년 전인 60.7%에 비해 3분의 2 수준에 그쳤다. 연령별로는 19∼29세의 실천율이 50.8%로 가장 높았고, 그 외 연령층에서는 40% 안팎의 수준을 보였다.

총 에너지 중 지방에서 에너지를 섭취하는 비율인 '지방 섭취율'은 2007년 18.4%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해 21.8%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30세 이상 성인의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은 2005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한 17.9%로 나타났다. 고콜레스테롤혈증 인지율은 해가 갈수록 증가해 작년 57.5%로 집계됐고, 인지율 증가에 따라 치료율도 45.5%로 높아졌다. 10명 중에 3명인 27.9%는 고혈압이 있었고, 성별로는 남성의 32.7%와 여성의 23.1%가 고혈압으로 진단됐다.

건강에 영향을 주는 음주 습관은 큰 변화가 없었다. 최근 1년 동안 한 달에 1회 이상 술을 마신 '월간음주율'은 60.6%로 전년과 거의 같았다.

1회 평균 음주량이 7잔(여성 5잔) 이상이며 주 2회 이상 음주하는 '고위험 음주율'은 13.3%(남성 20.8%, 여성 5.8%), 최근 1년간 월 1회 이상 한 번의 술자리에서 7잔(여성 5잔) 이상을 마신 '월간 폭음률'은 38.7%(남자 54.1%, 여자 23.2%)로 각각 집계됐다.

노유진 키즈맘 기자 genie89@hankyung.com
입력 2016-11-07 11:06:52 수정 2016-11-07 11:06:52

#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