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동 예방접종률, 한국이 미·영보다 높아

입력 2016-11-15 10:56:55 수정 2016-11-15 10:56:5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우리나라 어린이의 예방접종률이 해외 주요국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2012년에 태어난 48만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만3세 이전까지의 예방접종기록을 연령 시기별·지역별·백신별·국가별로 분석한 결과를 지난 14일 발표했다.

국가별로 만 3세 이전 어린이의 백신별 완전접종률(B형간염ㆍ소아마비 등 5종 백신 평균)을 살펴보면 한국은 96.9%로 영국(3종 백신 평균) 95%, 미국 90.9% 등과 비교해 평균 2~6% 포인트 높았다.

우리나라 2012년생 어린이의 연령 시기별 예방접종률은 첫돌 이전(만 0세, 4종 백신 10회)은 94.3%, 만2세 이전(6종 백신 13회)은 92.1%, 만3세 이전(7종 백신 16회)은 88.3% 등으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접종횟수가 많아졌다.

지역별 예방접종률(만3세 이전까지 접종률)은 강원 92.0%, 대전 91.6%, 울산 91.2% 순으로 나타났고 서울 86.8%, 부산 87.1%, 광주 87.3% 등은 다소 낮았다.

2012년 출생아 중 예방접종을 한번도 하지 않은 1870명을 대상으로 방문면접(1254명) 조사한 결과 해외거주로 인한 미접종이 74.0%(928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보호자 신념(이상 반응 우려, 백신 접종 불필요, 종교적 이유)에 의한 접종거부 19.2%(241명), 면역저하자 등 의학적 사유 4.5%(57명), 기타 개인 사정(바빠서)과 전산등록 누락 등으로 조사됐다.

한편 만12세 이하 어린이들은 국가예방접종을 전액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무료접종이 가능한 지정의료기관은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정은 키즈맘 기자 jekim@hankyung.com
입력 2016-11-15 10:56:55 수정 2016-11-15 10:56:55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