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촛불집회 폄하' 발언 자라코리아와 천호식품 불매운동 확산

입력 2016-11-22 18:33:52 수정 2016-11-22 18:33: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라코리아 이봉진 사장이 한 강연에서 촛불집회를 폄하하는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22일 한 트위터리안은 이봉진 사장이 강연 중 "여러분이 시위에 나가 있을 때 참여 안하는 4900만명은 무엇인가를 하고 있다. 여러분의 미래는 여러분이 책임져야 한다"라고 말했다는 글을 게시했다. 그는 이어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것처럼 정치는 여러분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여러분은 공부나 하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이 트윗은 온라인상에 일파만파 퍼졌고 논란이 됐다. 이에 이 사장은 "지금의 정치 상황이 매우 부당하고 우리 모두에게 불행한 사태"라며 "집회 참여를 비하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수많은 네티즌들은 100만 촛불을 무시하는 발언을 한 이 사장에게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자라 불매운동을 벌이자는 네티즌들도 줄을 잇고 있다.

앞서 천호식품 역시 대표이사의 돌발 발언으로 불매운동 위기에 봉착했다. 천호식품 김영식 대표는 지난 4일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에 "뉴스가 보기 싫어졌다. 국정이 흔들리면 나라가 위험해진다"며 친정부 보수단체가 만든 동영상을 올렸다.

해당 동영상에는 대통령이 여자(최순실) 하나 잘 못 쓸 수도 있는 거지, 무슨 대한민국이 발칵 뒤집힐 사건이길래 '하야하라, 탄핵하라' 등 대한민국이 좌파의 최면에 걸려 미쳐 날뛰고 있다"는 등의 주장이 담겨 있었다. 이에 김 대표 역시 해당 카페에 공식 사과문을 올린 상태다.

김진태 의원 역시 마찬가지다. 그는 지난 1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촛불은 촛불일 뿐이지 결국 바람이 불면 다 꺼지게 돼 있다. 민심은 언제든 변한다"고 발언해 지역구인 춘천시민들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고 있다.

노유진 키즈맘 기자 genie89@hankyung.com
입력 2016-11-22 18:33:52 수정 2016-11-22 18:33: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