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오늘(13일) 밤, 보름달과 쌍둥이자리 유성우 펼쳐져

입력 2016-12-13 13:31:46 수정 2016-12-13 13:31: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늘 자정부터 14일 새벽까지 대표적 유성우 중 하나인 쌍둥이자리 유성우(Geminids)가 최대로 떨어진다.

13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쌍둥이자리 유성우 극대기 현상이 이날 자정 이후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일어날 예정이다.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주로 12월에 관찰된다. 이상적인 조건이라면 남쪽 하늘에서 시간당 120개 정도의 '별똥별 비'를 관찰할 수 있다.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소행성 '3200 파에톤(Phaethon)'이 태양의 중력에 의해 부서진 뒤 남은 잔해가 지구 대기권에 빨려 들어가면서 타는 현상이다. 쌍둥이자리라고 이름 붙여진 이유는 유성우의 복사점(유성의 궤적이 시작되는 하늘의 한 지점)이 쌍둥이자리에 있기 때문이다.

유성우를 관측하려면 주변에 빛 공해가 없고 사방이 트여 시야를 가릴 물체나 지형이 없는 들판 같은 곳이 좋다. 떨어지는 위치를 특정할 수 없기 때문에, 시야가 좁아지는 망원경보다는 맨눈으로 보는 게 더 유리하다.

그러나 올해는 보름달과 겹쳐 관측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도 많다. 오늘 뜨는 보름달은 오후 4시 53분(서울 기준)에 떠올라 이튿날 오전 7시 22분 지기 때문에 유성우가 떨어지는 동안 밤하늘을 환하게 비추게 된다.

노유진 키즈맘 기자 genie89@hankyung.com
입력 2016-12-13 13:31:46 수정 2016-12-13 13:31:4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