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웰빙맘 프로젝트] 건강한 산후 조리 방법은?

입력 2017-02-09 11:24:57 수정 2017-02-09 11:24: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산후 조리를 건강하게 하려면 균형 있는 영양 섭취가 가장 기본이 됩니다. 산후에는 신체의 모든 조직과 기관의 기능이 떨어져 있는 상태입니다. 위장도 마찬가지이므로 딱딱해서 소화가 어려운 음식이나 기름진 음식, 찬 음식 등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대신 영양이 풍부하고 부드럽고 담백한 음식을 섭취해서 기력을 회복하도록 권합니다.

특히 산후 조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몸이 아프고 여러 가지 증상들이 나타나는데 이를 '산후풍'이라고 합니다. 물론 개인차가 있지만 대체로 몸에 찬 기운이 돌고 관절이 쑤시며 두통, 불면증, 무기력, 부종 등 다양한 증상들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보통 산후풍은 출산 후 충분히 산후조리 과정을 거치지 않고 무리하게 다이어트를 하거나 육아로 몸을 혹사하는 등에 의해 발생하기 쉽습니다. 즉 임신과 출산을 거치면서 약해진 관절이 부담을 덜 받고 손상되지 않도록 회복 기간을 충분히 갖고 쉬어야 산후풍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산후에는 육아 부담이나 호르몬 변화 등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짜증이나 우울한 감정이 자주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이럴 때는 연의 씨앗인 연자육을 달여서 차로 마시면 도움이 됩니다. 연자육은 스트레스나 불안, 긴장 등으로 심장에 과도하게 쌓이는 열을 식혀주고 가슴 두근거림이나 답답함을 풀어주는 데 효과가 있습니다. 마음을 편안하게 다스려주기 때문에 스트레스로 잠이 잘 오지 않을 때도 도움이 됩니다.

산후 조리를 할 때는 실내 온도나 습도도 최적의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지나치게 춥거나 더운 것을 피하고 습도도 너무 낮거나 높지 않게 유지해야 합니다. 특히 하체를 따뜻하게 해서 혈액순환이 잘 되도록 만들어주는 것이 좋고 집 안에서도 양말을 신고 생활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산후에 나타나는 증상 중 하나는 자궁에 남은 노폐물이 배출되는 '오로' 현상으로 약 한 달 정도 지속됩니다. 초기에는 적색을 띠는 분비물이 나오다가 차츰 색깔이 옅어지게 되는데, 청결하게 관리하지 않을 경우 세균 감염 등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오로가 잘 분비될 수 있도록 돕는 데는 좌욕이 효과적이기 때문에 산후 좌욕을 자주 하면 자궁 기능을 빠르게 회복시켜주는 데도 도움이 됩니다.

산후에는 기력이 쇠약해져 있는 데다가 면역력이 떨어져 있어 질병에 취약한 상태가 됩니다. 따라서 위생 관리를 잘 하는 것이 좋습니다. 손을 자주 씻어주고 양치질도 빠뜨리지 말고 해야 합니다. 땀을 많이 흘리기 때문에 샤워도 깨끗하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보통 자연분만의 경우 출산 후 3일 정도 지나면 샤워가 가능하며 탕 목욕은 오로가 완전히 배출된 후에 하는 것이 좋습니다. 제왕절개를 한 산모의 경우 샤워를 바로 할 수 없기 때문에 물수건으로 몸을 자주 닦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산후 부종으로 많이 고생한다면 당귀차를 자주 마시면 도움이 됩니다. 당귀는 자궁의 노폐물 배출을 촉진하며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만들어주는 데 좋습니다. 산후 약해진 자궁 기능을 빠르게 회복시켜주는 데도 효과가 있으며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만들고 기운을 돋우는 데도 좋습니다. 특히 부종을 해소시켜주기 때문에 몸을 가볍게 만드는 데 도움이 됩니다.

김소형 한의학 박사
입력 2017-02-09 11:24:57 수정 2017-02-09 11:24: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