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슈돌' 27개월 승재, '언어 능력' 상위 0.1%로 '영재 인증'

입력 2017-02-20 19:08:56 수정 2017-02-20 19:08: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고지용의 아들 승재 군이 언어 능력 부문에서 상위 0.1% 영재 수준이라는 전문가 평가를 받아 화제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아동심리센터를 찾은 고지용과 아들 승재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관계 진단을 위해 고지용은 승재와 함께 놀이실로 입장했고, 전문가가 지켜보는 가운데 평소와 같이 장난감을 가지고 놀아줬다.

이들의 행동과 말투를 관찰한 전문가는 아빠의 대화법에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고지용 씨가 단호하고 부정적인 표현을 많이 사용한다"며 "단답형 보다는 풍부한 표현을 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이후 승재는 지능 검사를 했고, 언어 능력을 검사하던 전문가는 깜짝 놀랐다. 전문가는 "15년 동안 1만5000명의 아이들을 만났는데, 승재가 언어에 있어 조금 뛰어난 정도가 아니라 27개월이란 걸 의심할 만큼 매우 빠르다"고 말했다.

이에 전문가는 '언어성 검사'를 제안했는데, 승재는 파충류와 포유류 등 분류 체계를 이해하고 어휘력 검사에서도 명사와 동사를 함께 사용하는 등 풍부하게 단어를 사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검사 결과 승재의 언어 능력은 53개월 수준이며 전문가는 "또래들과 비교했을 때는 상위 0.1% 수준"이라고 전했다.


한편, 결과를 들은 고지용 씨는 기쁜 마음도 잠시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고지용 씨는 "매우 빠르다는 게 무조건 좋은 건지 잘 모르겠다. 저는 (승재가) 또래 수준에 맞춰 자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부모와의 대화가 원활하게 이뤄지면 또래 아이들과도 큰 문제없이 지낼 수 있을 거라고하니 승재 수준에서 대화를 많이 해줘야겠다"고 다짐했다.

이영현 키즈맘 인턴기자 young@hankyung.com
입력 2017-02-20 19:08:56 수정 2017-02-20 19:08: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