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산모 4명 중 1명, 산후조리에 300만 원 이상 지출

입력 2017-04-26 13:27:08 수정 2017-04-26 13:27: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3년간 출산한 여성의 4명 중 1명이 4주간 산후조리에 300만 원 이상을 지출했으며 대부분 산모들은 산후조리원 비용을 부담스럽게 생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정책연구소는 26일 '육아문화 개선방안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작년 전국에 0~만3세 영아를 양육하는 여성 301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그 결과 4주간 산후조리에 300만 원 이상을 쓴 여성은 전체의 24.2%였다.

500만 원 이상을 쓴 여성은 3.6%, 400~500만 원 미만은 3.7%, 300~400만 원 미만은 16.5%였다. 가장 응답률이 높았던 비용 구간은 200~300만 원 미만으로 34.4%였다.

전체 응답 중 84%가 산후조리 비용이 ‘부담스럽다’고 답했으며 ‘매우 부담된다’는 의견은 30.6%, ‘다소 부담된다’는 53.8%였다.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들은 “산후조리원 비용에 거품이 많다. 불필요한 서비스는 빼서 비용이 줄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산후조리원 이용이 보편적인 상황에서 산모들에게 강매되고 있는지 정부가 나서서 조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최근 서울시가 서울 소재 산후조리원 157개 이용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일반실 2주 평균 요금은 315만 원이었다. 또한, 산후조리원 5곳 중 1곳은 400만원이 넘었다.

사진: 픽사베이
김빛나 키즈맘 기자 kbn1234@hankyung.com
입력 2017-04-26 13:27:08 수정 2017-04-26 13:27: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