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햄버거병’ 영유아가 절반 이상… 여름철에 특히 주의

입력 2017-07-12 15:13:09 수정 2017-07-12 15:14: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키즈맘DB)

용혈성요독증후군…환자 분석 결과 0~4세가 58.3% 차지
여름에 특히 더 위험해…감염병 예방수칙 지켜야


최근 이슈로 떠오른 ‘햄버거병’, 이른바 용혈성요독증후군(HUS) 환자가 최근 6년간 국내에서만 24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전국의 의료기관에서 장출혈성대장균 감염증으로 보고된 환자 443명의 역학적 특성을 분석한 결과, 출혈성대장균 감염증의 합병증인 용혈성요독증후군(HUS)으로 진행된 경우는 총 24명이라고 밝혔다.

환자들을 연령별로 나눠보면 0~4세 14명(58.3%), 5~9세 3명(12.5%) 10세 이상 7명(29.2%)으로, 5세 미만 소아에서 주로 발생했다.

장출혈성대장균 감염증은 병원성대장균의 일종인 장출혈성대장균(EHEC)에 감염되어 발생하는 질환으로, 잠복기는 2일~10일이고 임상 증상은 발열과 설사, 혈변, 구토, 심한 경련성 복통 등이 주로 나타난다.

하지만 환자에 따라 무증상에서부터 합병증인 용혈성요독증후군으로 인한 사망까지 다양한 경과를 보인다. 용혈성요독증후군은 장출혈성대장균 감염증의 10% 이하에서 발생하며, 주요 임상 양상은 용혈성 빈혈, 혈소판감소증, 급성 신부전 등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장출혈성대장균 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수인성 및 식품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을 지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고, 식사 전에 반드시 음식이 완전히 익었는지 확인하고 복통·설사 등의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의료진에게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 여름철 반드시 지켜야 하는 ‘수인성 및 식품매개 감염병 예방수칙’

수인성 및 식품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으로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 음식 익혀 먹기 ▲물 끓여 마시기 ▲채소와 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 벗겨 먹기 ▲생선, 고기, 채소 등 도마 분리 사용하기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음식 조리하지 않기 등이다.



류신애 키즈맘 기자 loveu@hankyung.com
입력 2017-07-12 15:13:09 수정 2017-07-12 15:14:34

#3-5살 , #임신 , #출산 , #교육 , #헬스 , #이슈 , #햄버거병 , #고기패티 , #영유아질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