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팬티에 지도 그리는 아이, 혹시 우리 아이도 유뇨증?

입력 2017-07-13 17:07:44 수정 2017-07-13 17:07:4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내적·외적 변화를 겪으며 성장하는 아동은 자신의 상태에 대해 무의식적으로 크고 작은 신호를 보낸다. 성장기 아이에게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일로 간과하고 넘어가는 배설 문제 역시 아동의 신체적, 심리적, 환경적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발생되며 대개는 아동 기저에 있는 광범위한 불안과 갈등에서 오는 증상이다.

대·소변을 가리지 못하는 배설의 문제는 아이가 성장함에 따라 자연적 소거가 가능하다. 하지만 이 시기의 잘못된 대처가 일차적 문제행동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성장 후에 또 다른 양상의 문제를 야기할 수 있으므로 눈여겨 봐야 한다.

예를 들어 부모의 처벌과 강압적인 태도와 같은 잘못된 대처는 아이의 자존감 형성에 부정적 영향을 주고 부모 자녀 관계가 손상되는 정서적 문제를 발생시킨다. 따라서 유뇨증이 왜 발생하고 어떻게 대처할 수 있는지 바르게 알고 행동하는 현명함이 필요하다.


▲유뇨증이란?
반복적으로 침구나 옷에 소변 실수를 한다고 해서 섣불리 유뇨증이라 진단하지 않는다. 대개, 방광의 조절이 가능한 연령 5세 이상의 아동이 3개월 이상 소변 실수를 하는 경우를 유뇨증의 치료 대상으로 간주한다.

흔히 유뇨증을 밤에 소변 실수를 하는 야뇨증과 혼동하는데 유뇨증은 낮과 밤 모두 발생할 수 있다. 유뇨증은 일차성(지속성) 유뇨증과 이차성(퇴행성) 유뇨증으로 구분한다. 일차성 유뇨증은 한 번도 소변을 가리지 못한 경우이며 이차성 유뇨증은 적어도 1년간 소변을 가리다가 다시 실수하는 경우이다. 즉, 유뇨증은 소변을 가린 이후에 이차성 유뇨증으로 나타날 수 있다.


▲유뇨증의 원인

1. 배변 훈련 시기나 방법이 부적절한 경우
적절한 소변 훈련을 받지 못하였거나, 지나치게 이른 시기에 아동에게 배변 훈련을 시켰을 시, 강압적인 배변 훈련이 심리적 부담감으로 연결되어 유뇨증으로 나타날 수 있다.

2. 심리적 긴장
배설 문제를 유발하는 대표적인 원인 중 하나는 심리적 긴장이다. 갑작스러운 환경의 변화, 부모님의 불화와 같은 사건은 아동을 극도로 불안하게 하고 긴장하게 한다. 이러한 스트레스는 아동이 방광 조절 기능을 습득하는데 원인이 된다.

3. 애착의 문제
심리적 요인 중 하나인 애착의 결여는 배변의 문제로 나타난다. 첫 아이가 동생을 본 경우, 흔히 나타나는데 배변 문제와 같은 퇴행 행동을 통해 애정적 욕구를 충족시키고 관심을 끌고자 한다.


▲배변 문제 발생 시 유의할 생활습관
대부분의 유뇨증은 자연적으로 교정된다. 5세 아동의 경우 1/3 정도 약 10%가 침대에 소변을 실수한 적이 있으나 연령이 올라갈 수로 유뇨증의 발병률은 연령과 함께 감소한다. 배변 문제를 일으켰을 시, 적절한 대처로 아동이 수치심을 느끼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1. 긴장을 이완시켜줄 수 있는 분위기 조성
아동의 긴장은 배설문제의 주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아동의 긴장을 이완시켜주고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환경과 분위기를 조성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부모의 체벌은 아이에게 적대적인 태도 혹은 수치심을 심어줌으로써 배설의 문제를 악화시킴으로 체벌은 삼가야 한다.

2. 뒤처리는 스스로 배설 문제 무시
아동에게 충분한 관심을 보여주고 배설 문제를 보일 경우 배설의 문제를 통해 애정적 욕구를 충족시키지 않을 수 있도록 무시하는 행동은 문제 행동을 소거시킴으로 바람직하다. 또한, 아동이 수치심을 느끼지 않도록 강압적인 태도 대신 자신이 한 행동에 대한 뒤처리를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3. 자기 전, 화장실을 미리 갔다 오기
저녁에 물과 같이 수분이 많은 식품의 섭취를 될 수 있는 대로 자제하도록 하며 자기 전 화장실을 미리 갔다 올 수 있도록 한다.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hankyung.com
입력 2017-07-13 17:07:44 수정 2017-07-13 17:07:44

#유뇨증 , #팬티 , #한밤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